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억울하게 ‘전범’된 징용 피해자들
입력 2015.04.02 (07:26) 수정 2015.04.02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제 강점기 때 수많은 징용 피해자 가운데 억울하게 가해자가 된 사람들도 있는데요.

일제의 포로 감시원으로 징용된 한국인 `BC급 전범'들의 얘기입니다.

생존자가 5명밖에 남지 않은 이들은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942년 징용돼 동남아의 정글에서 포로감시원으로 일했던 조선인 3천3백여 명.

전쟁이 끝나자 이들 가운데 148명은 B-C급 전범으로 분류돼 23명은 사형을 당했습니다.

89살 이학래씨도 사형 선고를 받고 11년이나 억울한 옥살이를 했습니다.

<인터뷰> 이학래(89살/BC급 전범 피해자) : "먼저 죽어간 친구들의 가슴 아픈 생각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명예회복을 꼭 시켜주고 싶습니다."

징용자에서 전범으로 몰린 이들은 명예회복을 위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보상법안 마련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한일협정'으로 모든 문제가 끝났다는 입장입니다.

전쟁 피해자이면서 가해자가 돼버린 이들 가운데 이제 생존자는 5명에 불과합니다.

1955년 동진회라는 모임을 만든 이들이 60년 동안 외로운 싸움을 계속해 온 데에는 일본인 양심 세력의 도움이 컸습니다.

<인터뷰> 우쓰미 아이코(`동진회를 응원하는 모임' 대표) : "이분들이 교도소를 나올때 생활 지원을 위해서 자금을 요구하는 운동도 했습니다."

수십년 동안 '일제 부역자'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온 이들의 마지막 소원은 일본 정부의 진실한 사과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지금 세계는] 억울하게 ‘전범’된 징용 피해자들
    • 입력 2015-04-02 07:28:49
    • 수정2015-04-02 08:17: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제 강점기 때 수많은 징용 피해자 가운데 억울하게 가해자가 된 사람들도 있는데요.

일제의 포로 감시원으로 징용된 한국인 `BC급 전범'들의 얘기입니다.

생존자가 5명밖에 남지 않은 이들은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942년 징용돼 동남아의 정글에서 포로감시원으로 일했던 조선인 3천3백여 명.

전쟁이 끝나자 이들 가운데 148명은 B-C급 전범으로 분류돼 23명은 사형을 당했습니다.

89살 이학래씨도 사형 선고를 받고 11년이나 억울한 옥살이를 했습니다.

<인터뷰> 이학래(89살/BC급 전범 피해자) : "먼저 죽어간 친구들의 가슴 아픈 생각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명예회복을 꼭 시켜주고 싶습니다."

징용자에서 전범으로 몰린 이들은 명예회복을 위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보상법안 마련도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한일협정'으로 모든 문제가 끝났다는 입장입니다.

전쟁 피해자이면서 가해자가 돼버린 이들 가운데 이제 생존자는 5명에 불과합니다.

1955년 동진회라는 모임을 만든 이들이 60년 동안 외로운 싸움을 계속해 온 데에는 일본인 양심 세력의 도움이 컸습니다.

<인터뷰> 우쓰미 아이코(`동진회를 응원하는 모임' 대표) : "이분들이 교도소를 나올때 생활 지원을 위해서 자금을 요구하는 운동도 했습니다."

수십년 동안 '일제 부역자'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온 이들의 마지막 소원은 일본 정부의 진실한 사과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