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팝팝] 캐머런 총리, 핫도그를 포크와 칼로…‘무늬만 서민’ 구설
입력 2015.04.08 (18:15) 수정 2015.04.08 (19:3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핫도그를 '우아하게' 먹었다가 입방아에 올랐습니다.

영국에서는 총선을 한달 가량 앞두고 선거 유세가 한창인데요.

한 유권자의 집에 방문해 식사를 하던 캐머런 총리!

손을 쓰지 않고 핫도그를 칼로 잘라 포크로 찍어 먹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현지언론은 "총리가 대표적인 서민음식 핫도그를 어떻게 먹는지 모른다"고 비꼬는가하면..

"선거철에 식사마저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글로벌24 팝팝] 캐머런 총리, 핫도그를 포크와 칼로…‘무늬만 서민’ 구설
    • 입력 2015-04-08 19:12:50
    • 수정2015-04-08 19:37:01
    글로벌24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핫도그를 '우아하게' 먹었다가 입방아에 올랐습니다.

영국에서는 총선을 한달 가량 앞두고 선거 유세가 한창인데요.

한 유권자의 집에 방문해 식사를 하던 캐머런 총리!

손을 쓰지 않고 핫도그를 칼로 잘라 포크로 찍어 먹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현지언론은 "총리가 대표적인 서민음식 핫도그를 어떻게 먹는지 모른다"고 비꼬는가하면..

"선거철에 식사마저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