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쪽지 등장 인물 현 정권 실세 ‘수두룩’…결백 주장
입력 2015.04.11 (06:02) 수정 2015.04.11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성완종 전 회장의 쪽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는 김기춘 허태열 전 실장 외에도 여러 명의 현 정권 핵심 인사가 포함돼 있습니다.

당사자들은 모두 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A4 용지 2/3 크기의 쪽지에는 모두 55자가 적혀 있습니다.

김기춘과 허태열 두 명의 전직 청와대 비서실장 외에 홍준표 경남지사, 부산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홍문종 국회 미방위원장 이름이 차례로 나열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름 옆 괄호 안에는 금액이 함께 표기됐고 김기춘 전 실장은 2006년 9월 26일이라는 구체적 시점도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완구 총리는 금액 표기 없이 이름만 적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사자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잘 알지 못하는 데 자신이 거론된 이유를 모르겠다", "섭섭해 이름을 적은 것 같다"며 결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서병수(부산시장) : "사실 황당한 일이죠. 전혀 무슨, 뭐라고 말을 해야될지 모를 정도에요."

<녹취> 홍문종(국회 미방위원장) : "사무총장 하면서 너무 가슴아프게 한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가…도대체 이유를 알 수가 없네."

검찰은 쪽지가 성 전 회장의 것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필적 감정을 의뢰하고, 성 전 회장의 장례가 끝나는 대로 유족과 경남기업 측에 쪽지와 관련된 자료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쪽지 등장 인물 현 정권 실세 ‘수두룩’…결백 주장
    • 입력 2015-04-11 06:04:12
    • 수정2015-04-11 07:15: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고 성완종 전 회장의 쪽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는 김기춘 허태열 전 실장 외에도 여러 명의 현 정권 핵심 인사가 포함돼 있습니다.

당사자들은 모두 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A4 용지 2/3 크기의 쪽지에는 모두 55자가 적혀 있습니다.

김기춘과 허태열 두 명의 전직 청와대 비서실장 외에 홍준표 경남지사, 부산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홍문종 국회 미방위원장 이름이 차례로 나열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름 옆 괄호 안에는 금액이 함께 표기됐고 김기춘 전 실장은 2006년 9월 26일이라는 구체적 시점도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완구 총리는 금액 표기 없이 이름만 적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사자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 "잘 알지 못하는 데 자신이 거론된 이유를 모르겠다", "섭섭해 이름을 적은 것 같다"며 결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서병수(부산시장) : "사실 황당한 일이죠. 전혀 무슨, 뭐라고 말을 해야될지 모를 정도에요."

<녹취> 홍문종(국회 미방위원장) : "사무총장 하면서 너무 가슴아프게 한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가…도대체 이유를 알 수가 없네."

검찰은 쪽지가 성 전 회장의 것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필적 감정을 의뢰하고, 성 전 회장의 장례가 끝나는 대로 유족과 경남기업 측에 쪽지와 관련된 자료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