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부 “700㎒ 균형 배분”…수신료 현실화 촉구
입력 2015.04.11 (06:17) 수정 2015.04.11 (08: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방송용이냐 통신용이냐를 놓고 논란이 일었던 700MHz 주파수 대역에 대해 미래부가 방송·통신이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국회에 KBS 수신료 현실화를 촉구했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래부는 700 메가헤르츠 대역을 방송과 통신에 균형 배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난 통신망용을 빼고 쓸 수 있는 폭 88 MHz를 UHD 방송과 광대역 LTE 양쪽 모두에 쓰겠다는 겁니다.

<녹취> 최양희(미래부 장관) : "방송과 통신에 어떻게 사용되도록 하겠는가. 균형있는 분배라고 생각하고..."

지상파 UHD 세계 최초 방송과 무료 보편 서비스를 위해선 방송용 주파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전병헌(새정치연합 의원) : "UHD 방송이 얼만큼 시장 잠재력이 크고, 미래 문화 컨텐츠 경쟁력을 강화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방통위는 지난해 5월 국회 상임위 상정 이후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는 KBS 수신료 현실화를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최성준(방송통신위원장) : "공정하고 품격있는 공영방송 실현을 위한 공영방송의 재원 안정화에 대한 논의는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사안입니다."

<인터뷰> 박민식(새누리당 의원) : "KBS 수신료 같은 거는 정말 오래된 이야기고, 수신료 논의하는 거는 당연한 거예요."

새누리당은 조만간 야당과 협의를 통해 수신료 논의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미래부 “700㎒ 균형 배분”…수신료 현실화 촉구
    • 입력 2015-04-11 06:20:55
    • 수정2015-04-11 08:09:4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방송용이냐 통신용이냐를 놓고 논란이 일었던 700MHz 주파수 대역에 대해 미래부가 방송·통신이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국회에 KBS 수신료 현실화를 촉구했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래부는 700 메가헤르츠 대역을 방송과 통신에 균형 배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난 통신망용을 빼고 쓸 수 있는 폭 88 MHz를 UHD 방송과 광대역 LTE 양쪽 모두에 쓰겠다는 겁니다.

<녹취> 최양희(미래부 장관) : "방송과 통신에 어떻게 사용되도록 하겠는가. 균형있는 분배라고 생각하고..."

지상파 UHD 세계 최초 방송과 무료 보편 서비스를 위해선 방송용 주파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전병헌(새정치연합 의원) : "UHD 방송이 얼만큼 시장 잠재력이 크고, 미래 문화 컨텐츠 경쟁력을 강화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방통위는 지난해 5월 국회 상임위 상정 이후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는 KBS 수신료 현실화를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최성준(방송통신위원장) : "공정하고 품격있는 공영방송 실현을 위한 공영방송의 재원 안정화에 대한 논의는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사안입니다."

<인터뷰> 박민식(새누리당 의원) : "KBS 수신료 같은 거는 정말 오래된 이야기고, 수신료 논의하는 거는 당연한 거예요."

새누리당은 조만간 야당과 협의를 통해 수신료 논의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