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쏘지 마라” 투항했는데 집단 구타…고스란히 포착
입력 2015.04.11 (06:22) 수정 2015.04.11 (22: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경찰이 투항한 절도 용의자를 집단구타해 공권력 남용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구타 장면이 현지 방송사 카메라에 고스란이 잡혔는데 경찰도 자체조사에 나섰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환주 특파원의 보도합니다

<리포트>

말을 타고 달아나는 절도 용의자를 경찰이 뒤쫓습니다.

3시간 째 이어진 추격전에 이미 기진맥진한 상태.

가까스로 용의자를 따라잡자 전자충격기를 발사합니다.

이어 발로 차고 주먹을 퍼붓습니다.

용의자는 두 팔을 등뒤에 얹고 엎드려 투항 의사를 밝혔지만 다른 경찰들까지 가세했습니다.

검거와 구타 장면이 지역방송사의 헬기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습니다.

<녹취> 바인드너(용의자 친구)

경찰은 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용의자가 차를 타고 도주하다 다시 말까지 훔쳐 달아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뒤쫓던 경찰 2명이 탈진해 병원으로 실려갔고 한 명은 말발굽에 차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터렐(용의자 변호사)

논란이 불거지자 현지 경찰은 즉각 자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찰의 비무장 흑인 총격 살해사건의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 따른 조치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쏘지 마라” 투항했는데 집단 구타…고스란히 포착
    • 입력 2015-04-11 06:23:28
    • 수정2015-04-11 22:01: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캘리포니아 경찰이 투항한 절도 용의자를 집단구타해 공권력 남용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구타 장면이 현지 방송사 카메라에 고스란이 잡혔는데 경찰도 자체조사에 나섰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환주 특파원의 보도합니다

<리포트>

말을 타고 달아나는 절도 용의자를 경찰이 뒤쫓습니다.

3시간 째 이어진 추격전에 이미 기진맥진한 상태.

가까스로 용의자를 따라잡자 전자충격기를 발사합니다.

이어 발로 차고 주먹을 퍼붓습니다.

용의자는 두 팔을 등뒤에 얹고 엎드려 투항 의사를 밝혔지만 다른 경찰들까지 가세했습니다.

검거와 구타 장면이 지역방송사의 헬기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습니다.

<녹취> 바인드너(용의자 친구)

경찰은 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용의자가 차를 타고 도주하다 다시 말까지 훔쳐 달아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뒤쫓던 경찰 2명이 탈진해 병원으로 실려갔고 한 명은 말발굽에 차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터렐(용의자 변호사)

논란이 불거지자 현지 경찰은 즉각 자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찰의 비무장 흑인 총격 살해사건의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 따른 조치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