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IS와의 전쟁
터키, ‘IS가담’ 외국인 전투원 1만2천여명 입국 금지
입력 2015.04.11 (18:11) 수정 2015.04.11 (22:00) 연합뉴스
터키 정부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등 시리아와 이라크의 지하드 조직에 가담하려는 외국인 전투원 1만2천500여명의 입국을 금지했다고 터키 일간 휴리예트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브류트 차부쇼울루 외무장관은 전날 외교부가 주최한 강연에서 지금까지 외국 전투원 1만2천500명의 입국을 금지한 것 외에 1천200명을 추방했으며 올해 들어 입국금지 명단에 5천 명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8일 밝힌 입국금지 7천833명, 추방 1천56명보다 대폭 증가한 것이다.

차부쇼울루 장관은 외국인 전투원에 이런 조치를 한 사례는 대부분 해당 국가가 제공한 정보가 아닌 터키 자체 정보활동에 근거한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 정부는 IS의 외국인 전투원이 터키를 거쳐 시리아로 밀입국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막지 않았다는 국제 사회의 비판을 받아왔다.

반면 터키는 관련 국가들이 사전에 정보를 주지 않으면 관광객과 외국 전투원을 구분할 수 없고 해당 국가들도 출국 과정에서 막지 못했다며 터키를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박해왔다.

터키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럽 국가 등과 정보를 공유하고 국경 경비를 강화해 시리아 밀입국을 시도하는 외국인들을 꾸준히 적발하고 있다.

휴리예트는 최신 집계로는 터키를 거쳐 시리아로 넘어간 전투원의 국적은 90여 개국에 이르며 이 가운데 서방 국적이 3천400여 명, 미국이 150여 명 등이라고 전했다.
  • 터키, ‘IS가담’ 외국인 전투원 1만2천여명 입국 금지
    • 입력 2015-04-11 18:11:01
    • 수정2015-04-11 22:00:42
    연합뉴스
터키 정부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등 시리아와 이라크의 지하드 조직에 가담하려는 외국인 전투원 1만2천500여명의 입국을 금지했다고 터키 일간 휴리예트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브류트 차부쇼울루 외무장관은 전날 외교부가 주최한 강연에서 지금까지 외국 전투원 1만2천500명의 입국을 금지한 것 외에 1천200명을 추방했으며 올해 들어 입국금지 명단에 5천 명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8일 밝힌 입국금지 7천833명, 추방 1천56명보다 대폭 증가한 것이다.

차부쇼울루 장관은 외국인 전투원에 이런 조치를 한 사례는 대부분 해당 국가가 제공한 정보가 아닌 터키 자체 정보활동에 근거한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 정부는 IS의 외국인 전투원이 터키를 거쳐 시리아로 밀입국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막지 않았다는 국제 사회의 비판을 받아왔다.

반면 터키는 관련 국가들이 사전에 정보를 주지 않으면 관광객과 외국 전투원을 구분할 수 없고 해당 국가들도 출국 과정에서 막지 못했다며 터키를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박해왔다.

터키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럽 국가 등과 정보를 공유하고 국경 경비를 강화해 시리아 밀입국을 시도하는 외국인들을 꾸준히 적발하고 있다.

휴리예트는 최신 집계로는 터키를 거쳐 시리아로 넘어간 전투원의 국적은 90여 개국에 이르며 이 가운데 서방 국적이 3천400여 명, 미국이 150여 명 등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