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5.04.11 (20:59) 수정 2015.04.11 (21: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32억 원 빠져나가…정치권 전달 됐나?

검찰이 경남기업의 자금 32억 원이 증빙 없이 쓰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돈이 사용된 시점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정치인들에게 돈을 줬다고 주장한 시기와 겹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선·경선 자금 건넸다”…수사 사실상 시작

고 성완종 전 회장이 홍문종 의원에게 준 2억 원은 대선 자금이었고 홍준표 경남 지사에게 건넨 1억 원은 경선 자금이었다는 통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당사자들이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쪽지 내용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사실상 시작됐습니다.

봄꽃 향연…벚꽃 축제 무질서 ‘눈살’

봄 기운이 완연한 오늘 전국 곳곳에서 봄꽃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이어졌습니다. 여의도 벚꽃 축제에도 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일부 시민들의 무질서가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광물공사 사업비 흥청망청…“보증금 못 돌려줘”

한국광물자원공사가 볼리비아에서 자원을 개발하면서 사업비를 노래방이나 술집 등에서 부당하게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볼리비아측이 이를 문제 삼아 투자 보증금 반환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고어텍스 세탁기로 빨아도 문제 없어

값비싼 고어 텍스 의류를 세탁기로 빠는 실험을 한 결과 기능성 유지에는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다만 가루 세제의 경우 일부 기능이 떨어지는 현상이 확인됐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5-04-11 20:50:02
    • 수정2015-04-11 21:38:55
    뉴스 9
32억 원 빠져나가…정치권 전달 됐나?

검찰이 경남기업의 자금 32억 원이 증빙 없이 쓰인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돈이 사용된 시점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정치인들에게 돈을 줬다고 주장한 시기와 겹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선·경선 자금 건넸다”…수사 사실상 시작

고 성완종 전 회장이 홍문종 의원에게 준 2억 원은 대선 자금이었고 홍준표 경남 지사에게 건넨 1억 원은 경선 자금이었다는 통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당사자들이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쪽지 내용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사실상 시작됐습니다.

봄꽃 향연…벚꽃 축제 무질서 ‘눈살’

봄 기운이 완연한 오늘 전국 곳곳에서 봄꽃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이어졌습니다. 여의도 벚꽃 축제에도 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일부 시민들의 무질서가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광물공사 사업비 흥청망청…“보증금 못 돌려줘”

한국광물자원공사가 볼리비아에서 자원을 개발하면서 사업비를 노래방이나 술집 등에서 부당하게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볼리비아측이 이를 문제 삼아 투자 보증금 반환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고어텍스 세탁기로 빨아도 문제 없어

값비싼 고어 텍스 의류를 세탁기로 빠는 실험을 한 결과 기능성 유지에는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다만 가루 세제의 경우 일부 기능이 떨어지는 현상이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