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팽목항 빗 속의 추모 발길…”잊지 않겠습니다”
입력 2015.04.14 (07:05) 수정 2015.04.14 (08: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오늘부터 공식 추모 기간이 시작됐는데요.

평온한 항포구에서 추모의 상징이 된 진도 팽목항에는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려는 발길이 늘면서 추모 열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김광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진도 팽목항에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

빗속에서도 하루종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어린 학생들의 영정 사진 앞에서는 저절로 눈물이 흐릅니다.

구슬픈 하모니카 연주로 저 하늘에서나마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합니다.

<인터뷰> 강형구(서울시 종로구) : "계속해서 마음속에 그 어떤 그것을 참기가 참 어려워요. 그래서 하모니카 연주를 또 다시 하게 됐습니다."

희생자들을 잊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전국에서 보내 온 그림 타일로 꾸민 170미터 '기억의 벽'이 추모객들의 발길을 붙잡습니다.

5천 장이 넘는 그림 타일에 담긴 사연 하나 하나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인터뷰> 이숙자(광주광역시 광산구) : "너무 눈물 나고 너무 안타깝고 그러네요 정부가 얼른 나서서 어떻게 일을 좀 봐야지."

노란 리본이 나부끼는 세월호 방파제에는 어제 하루만 5백 명 안팎의 추모객이 찾았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입니다.
  • 팽목항 빗 속의 추모 발길…”잊지 않겠습니다”
    • 입력 2015-04-14 07:06:45
    • 수정2015-04-14 08:24: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오늘부터 공식 추모 기간이 시작됐는데요.

평온한 항포구에서 추모의 상징이 된 진도 팽목항에는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려는 발길이 늘면서 추모 열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김광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진도 팽목항에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

빗속에서도 하루종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어린 학생들의 영정 사진 앞에서는 저절로 눈물이 흐릅니다.

구슬픈 하모니카 연주로 저 하늘에서나마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합니다.

<인터뷰> 강형구(서울시 종로구) : "계속해서 마음속에 그 어떤 그것을 참기가 참 어려워요. 그래서 하모니카 연주를 또 다시 하게 됐습니다."

희생자들을 잊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전국에서 보내 온 그림 타일로 꾸민 170미터 '기억의 벽'이 추모객들의 발길을 붙잡습니다.

5천 장이 넘는 그림 타일에 담긴 사연 하나 하나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인터뷰> 이숙자(광주광역시 광산구) : "너무 눈물 나고 너무 안타깝고 그러네요 정부가 얼른 나서서 어떻게 일을 좀 봐야지."

노란 리본이 나부끼는 세월호 방파제에는 어제 하루만 5백 명 안팎의 추모객이 찾았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