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로변·하천 봄나물 중금속 ‘주의’
입력 2015.04.14 (23:24) 수정 2015.04.15 (00:1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생에서 자라는 봄나물 봄 식탁에 올라와 입맛을 돋우죠?

그런데, 하천 변이나 도로 근처에서 봄 나물 함부로 캐 먹다간 '독 나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중금속에 오염된 경우가 있다고 하니까,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이수 할아버지는 해마다 봄이 되면 하천변에서 냉이를 캐다 먹습니다.

야생에서 자란 봄나물이라 싱싱하고, 돈도 들지 않아 일석이조입니다.

<인터뷰> 서이수(서울 관악구) : "봄나물 이런 것을 캐 먹고 면역력을 돋우려고 캐는 거죠. 비 맞은 게 싱싱하니까요."

하지만 냇가나 길가에서 봄나물을 함부로 캐 먹다간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하천과 도로변에서 자라는 야생 봄나물 370여 건을 조사했는데, 이중 10%에서 중금속이 허용치 이상으로 나왔습니다.

납은 최고 1.4ppm이 나와 허용치의 5배에 달했고, 카드뮴도 허용치의 2배까지 검출됐습니다.

오염된 봄나물로는, 쑥이 17건으로 가장 많았고, 냉이와 돌나물이 뒤를 이었습니다.

<인터뷰> 조수연(서울 식품의약품안전청 농축수산물안전과장) : "중금속들이 허용 한계치 이상 검출된 사례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발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되도록 그런 야생 봄나물을 섭취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독소가 있는 고사리나 질경이 등은 소화기계통 장애와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어 삶아 먹어야 합니다.

또, 미나리와 독미나리 같이 식용 나물과 독초의 구별이 어려운 경우 가급적 채취하지 말 것을 식약처는 당부합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도로변·하천 봄나물 중금속 ‘주의’
    • 입력 2015-04-14 23:28:04
    • 수정2015-04-15 00:11:3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야생에서 자라는 봄나물 봄 식탁에 올라와 입맛을 돋우죠?

그런데, 하천 변이나 도로 근처에서 봄 나물 함부로 캐 먹다간 '독 나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중금속에 오염된 경우가 있다고 하니까,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이수 할아버지는 해마다 봄이 되면 하천변에서 냉이를 캐다 먹습니다.

야생에서 자란 봄나물이라 싱싱하고, 돈도 들지 않아 일석이조입니다.

<인터뷰> 서이수(서울 관악구) : "봄나물 이런 것을 캐 먹고 면역력을 돋우려고 캐는 거죠. 비 맞은 게 싱싱하니까요."

하지만 냇가나 길가에서 봄나물을 함부로 캐 먹다간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하천과 도로변에서 자라는 야생 봄나물 370여 건을 조사했는데, 이중 10%에서 중금속이 허용치 이상으로 나왔습니다.

납은 최고 1.4ppm이 나와 허용치의 5배에 달했고, 카드뮴도 허용치의 2배까지 검출됐습니다.

오염된 봄나물로는, 쑥이 17건으로 가장 많았고, 냉이와 돌나물이 뒤를 이었습니다.

<인터뷰> 조수연(서울 식품의약품안전청 농축수산물안전과장) : "중금속들이 허용 한계치 이상 검출된 사례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발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되도록 그런 야생 봄나물을 섭취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독소가 있는 고사리나 질경이 등은 소화기계통 장애와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어 삶아 먹어야 합니다.

또, 미나리와 독미나리 같이 식용 나물과 독초의 구별이 어려운 경우 가급적 채취하지 말 것을 식약처는 당부합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