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밥은 함께 먹어야 제맛!”
입력 2015.04.20 (06:50) 수정 2015.04.20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두 강아지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식사시간!

각자 편안하게 식사하도록 주인이 멀찍이 밥그릇을 떨어뜨려 놓는데요.

그런데 벽 쪽에 있던 강아지가 밥그릇을 입에 물고 흰 강아지 옆으로 쪼르르 다가와 밥을 먹기 시작합니다.

"냠냠! 혼자 먹는 밥은 맛없어! 같이 먹어야 맛있지~!"

쏜살같이 뒤로 뛰어서 친구 옆에 자리를 잡는 강아지!

이 집 주인이 최근 입양한 유기견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얼마나 외로웠으면 혼자 밥 먹는 게 싫었던 모양인데요.

이제는 새 가족, 새 친구와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내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밥은 함께 먹어야 제맛!”
    • 입력 2015-04-20 06:49:07
    • 수정2015-04-20 07:01:54
    뉴스광장 1부
두 강아지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식사시간!

각자 편안하게 식사하도록 주인이 멀찍이 밥그릇을 떨어뜨려 놓는데요.

그런데 벽 쪽에 있던 강아지가 밥그릇을 입에 물고 흰 강아지 옆으로 쪼르르 다가와 밥을 먹기 시작합니다.

"냠냠! 혼자 먹는 밥은 맛없어! 같이 먹어야 맛있지~!"

쏜살같이 뒤로 뛰어서 친구 옆에 자리를 잡는 강아지!

이 집 주인이 최근 입양한 유기견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얼마나 외로웠으면 혼자 밥 먹는 게 싫었던 모양인데요.

이제는 새 가족, 새 친구와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내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