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기업 직원들 참고인 소환…‘증거 인멸’ 수사
입력 2015.04.20 (16:59) 수정 2015.04.20 (17:2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오늘부터 경남기업의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회사 자금 흐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남기업 측의 증거 은폐 의혹에 대한 수사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완종 리스트' 검찰 특별수사팀이 오늘부터 경남기업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별수사팀은 이번 조사에 대해, 조만간 있을 중요 참고인 소환을 앞두고,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 상황 등 일반적인 사항에 대한 사전 조사 성격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경남기업 측의 조직적 증거 인멸 정황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히 고 성완종 전 회장의 쪽지에 이름이 오른 인사 측에서 경남기업 측에 회유를 했을 가능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경남기업에서 압수한 CCTV 영상과 컴퓨터 등에 담긴 자료의 상당 부분이 지워진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경위를 조사중입니다.

검찰은 대검 디지털포렌식센터로부터 복원된 자료를 넘겨받고 있으며, 경남기업 비리 의혹을 수사할 때 확보한 압수물까지 다시 한 번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타고 다닌 차량에서 확보한 하이패스와 내비게이션 단말기를 분석하며, 성 전 회장의 기존 동선과 행적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자료 분석이 끝나는대로 성 전 회장의 측근 등 핵심 인물들을 이번주 중반부터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경남기업 직원들 참고인 소환…‘증거 인멸’ 수사
    • 입력 2015-04-20 17:04:21
    • 수정2015-04-20 17:26:05
    뉴스 5
<앵커 멘트>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오늘부터 경남기업의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회사 자금 흐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남기업 측의 증거 은폐 의혹에 대한 수사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완종 리스트' 검찰 특별수사팀이 오늘부터 경남기업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별수사팀은 이번 조사에 대해, 조만간 있을 중요 참고인 소환을 앞두고,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 상황 등 일반적인 사항에 대한 사전 조사 성격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경남기업 측의 조직적 증거 인멸 정황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히 고 성완종 전 회장의 쪽지에 이름이 오른 인사 측에서 경남기업 측에 회유를 했을 가능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경남기업에서 압수한 CCTV 영상과 컴퓨터 등에 담긴 자료의 상당 부분이 지워진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경위를 조사중입니다.

검찰은 대검 디지털포렌식센터로부터 복원된 자료를 넘겨받고 있으며, 경남기업 비리 의혹을 수사할 때 확보한 압수물까지 다시 한 번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타고 다닌 차량에서 확보한 하이패스와 내비게이션 단말기를 분석하며, 성 전 회장의 기존 동선과 행적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자료 분석이 끝나는대로 성 전 회장의 측근 등 핵심 인물들을 이번주 중반부터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