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진단] ② 발달 장애 보호 센터 태부족…“맡길 곳 없어요”
입력 2015.04.20 (21:20) 수정 2015.04.20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신 것처럼 발달장애인 가족은 이중,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정부가 특별법을 만들어 지원에 나섰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계속해서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장애인의 날이라서요. 떡 드세요."

주간보호센터에 다니는 발달 장애인들이 이웃에게 떡을 돌리고 있습니다.

<녹취> "지나가면 항상 알은 척 해주시고요."

이 곳에서 장애인들은 동료와 이웃 같은, 세상 사람들과 어울려 사는 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승희(이웃주민) : "처음에는 놀랐는데 이제는 익숙해져가지고 뛰는 소리나면 아 그 친구들이고나 하고"

부모와 가족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중요한 기능도 수행합니다.

<인터뷰> 전순옥(연수허브단지보호센터장) : "(부모의) 보호 부담감을 덜어주니까 (시설이) 너무 적으니까 그걸 다 수용을 못해서 마음이 아프죠."

현재 낮시간이나 단기로 발달 장애인을 돌봐주는 곳은 550여 곳.

수용 인원은 만 여명으로 발달 장애인의 5% 정도만 혜택을 받아 몇 년씩을 대기하는 사례가 다반사입니다.

때문에 부모들은 오는 11월 시행을 앞둔 발달장애인 지원법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태성(장애인부모회 회장) : "아이들이 부모가 손을 떼서도 사회구성원으로서 살아갈 수 있는 그런내용이 좀 더 강화돼서 담겼으면 하는 게 (제가 드릴 수 있는 바람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시행령 마련을 서두르고 있지만 올해 당장 필요한 예산이 기획재정부에서 삭감돼 20만 발달장애인들은 내년이 돼야 혜택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연관 기사]

☞ [수토리] 장애인♡비장애인
  • [집중진단] ② 발달 장애 보호 센터 태부족…“맡길 곳 없어요”
    • 입력 2015-04-20 21:20:49
    • 수정2015-04-20 22:11:34
    뉴스 9
<앵커 멘트>

보신 것처럼 발달장애인 가족은 이중,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정부가 특별법을 만들어 지원에 나섰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계속해서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장애인의 날이라서요. 떡 드세요."

주간보호센터에 다니는 발달 장애인들이 이웃에게 떡을 돌리고 있습니다.

<녹취> "지나가면 항상 알은 척 해주시고요."

이 곳에서 장애인들은 동료와 이웃 같은, 세상 사람들과 어울려 사는 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승희(이웃주민) : "처음에는 놀랐는데 이제는 익숙해져가지고 뛰는 소리나면 아 그 친구들이고나 하고"

부모와 가족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중요한 기능도 수행합니다.

<인터뷰> 전순옥(연수허브단지보호센터장) : "(부모의) 보호 부담감을 덜어주니까 (시설이) 너무 적으니까 그걸 다 수용을 못해서 마음이 아프죠."

현재 낮시간이나 단기로 발달 장애인을 돌봐주는 곳은 550여 곳.

수용 인원은 만 여명으로 발달 장애인의 5% 정도만 혜택을 받아 몇 년씩을 대기하는 사례가 다반사입니다.

때문에 부모들은 오는 11월 시행을 앞둔 발달장애인 지원법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태성(장애인부모회 회장) : "아이들이 부모가 손을 떼서도 사회구성원으로서 살아갈 수 있는 그런내용이 좀 더 강화돼서 담겼으면 하는 게 (제가 드릴 수 있는 바람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시행령 마련을 서두르고 있지만 올해 당장 필요한 예산이 기획재정부에서 삭감돼 20만 발달장애인들은 내년이 돼야 혜택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연관 기사]

☞ [수토리] 장애인♡비장애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