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팝팝] 미국 흑인 시장 당선에 시 공무원 ‘줄사직’
입력 2015.04.21 (18:20) 수정 2015.04.29 (14:58)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미주리 주의 소도시에서 첫 흑인 시장이 당선되자,

경찰과 시 관계자들이 줄줄이 사직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인구 700여명의 소도시 파마에서 최근 경찰관 6명 가운데 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경찰관 외에도 시 소속 변호사와 사무원, 폐수처리장 관리자까지...

흑인 여성 타이러스 버드가 지난 14일 새 시장으로 취임하기 직전에 줄줄이 사직한 겁니다.

이 도시의 첫 흑인 시장이 된 버드는 지난 7일 치러진 선거에서 백인 남성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는데요.

인터넷과 현지 언론에서는 파마 시의 '줄사직'과 인종 차별과의 관련 여부를 놓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팝팝] 미국 흑인 시장 당선에 시 공무원 ‘줄사직’
    • 입력 2015-04-21 19:19:09
    • 수정2015-04-29 14:58:12
    글로벌24
<앵커 멘트>

미국 미주리 주의 소도시에서 첫 흑인 시장이 당선되자,

경찰과 시 관계자들이 줄줄이 사직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인구 700여명의 소도시 파마에서 최근 경찰관 6명 가운데 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경찰관 외에도 시 소속 변호사와 사무원, 폐수처리장 관리자까지...

흑인 여성 타이러스 버드가 지난 14일 새 시장으로 취임하기 직전에 줄줄이 사직한 겁니다.

이 도시의 첫 흑인 시장이 된 버드는 지난 7일 치러진 선거에서 백인 남성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는데요.

인터넷과 현지 언론에서는 파마 시의 '줄사직'과 인종 차별과의 관련 여부를 놓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