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나치 가담 93세 노인, ‘학살 방조’ 재판
입력 2015.04.21 (21:34) 수정 2015.04.21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차 대전 당시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경비원으로 일한 90대 노인이 학살 방조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수용자들의 짐을 압수하고 독일로 보낸 93살 오스카 그로닝의 공판이 독일 법원에서 시작된다고 가디언 지가 보도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나치 가담 93세 노인, ‘학살 방조’ 재판
    • 입력 2015-04-21 21:35:41
    • 수정2015-04-21 21:46:59
    뉴스 9
2차 대전 당시 나치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경비원으로 일한 90대 노인이 학살 방조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수용자들의 짐을 압수하고 독일로 보낸 93살 오스카 그로닝의 공판이 독일 법원에서 시작된다고 가디언 지가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