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불가피한 선택”…야 “비리 수사 이제 시작”
입력 2015.04.21 (23:05) 수정 2015.04.22 (07:1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완구 총리의 사의 표명에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여당은 불가피한 선택을 야당은 비리 수사의 시작을 강조했습니다.

계속해서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고뇌에 찬 결단', 또 '용단'이라고 총리의 사의를 평가했습니다.

<녹취> 유승민(새누리당 원내대표) :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만 국정을 위해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재보선에서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고 보고, 친서민, 민생 행보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성완종 전 회장의 사면에 대한 야당 책임도 집중 제기했습니다.

<녹취>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두 차례 사면받은 것은 전례 없는 특혜이며 성완종 전 의원이 노무현 대통령의 은전(특전)을 받은 것입니다."

새정치연합은 총리 사퇴는 끝이 아니라 비리 수사의 시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연합 원내대표) : "권력의 핵심 인사들이 줄줄이 적시된 것을 두고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됩니다."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와 거론 인사들을 출석시킬 국회 상임위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다만, 역풍을 우려해 공세 수위를 조절하면서 유능한 경제정당론을 다시 전면에 꺼내 들었습니다.

<녹취> 김영록(새정치연합 수석대변인) : "국민 지갑 지키기, 민생 현안과 공무원연금 개혁 등 현안 처리에 조금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특검 도입을 놓고도 여야 셈법이 복잡합니다.

오히려 여당이 특검을 하자고 하고, 야당은 특검 추천권을 보장해야 가능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여 “불가피한 선택”…야 “비리 수사 이제 시작”
    • 입력 2015-04-21 23:13:51
    • 수정2015-04-22 07:16:1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완구 총리의 사의 표명에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여당은 불가피한 선택을 야당은 비리 수사의 시작을 강조했습니다.

계속해서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고뇌에 찬 결단', 또 '용단'이라고 총리의 사의를 평가했습니다.

<녹취> 유승민(새누리당 원내대표) :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만 국정을 위해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재보선에서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고 보고, 친서민, 민생 행보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성완종 전 회장의 사면에 대한 야당 책임도 집중 제기했습니다.

<녹취>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두 차례 사면받은 것은 전례 없는 특혜이며 성완종 전 의원이 노무현 대통령의 은전(특전)을 받은 것입니다."

새정치연합은 총리 사퇴는 끝이 아니라 비리 수사의 시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연합 원내대표) : "권력의 핵심 인사들이 줄줄이 적시된 것을 두고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됩니다."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와 거론 인사들을 출석시킬 국회 상임위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다만, 역풍을 우려해 공세 수위를 조절하면서 유능한 경제정당론을 다시 전면에 꺼내 들었습니다.

<녹취> 김영록(새정치연합 수석대변인) : "국민 지갑 지키기, 민생 현안과 공무원연금 개혁 등 현안 처리에 조금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특검 도입을 놓고도 여야 셈법이 복잡합니다.

오히려 여당이 특검을 하자고 하고, 야당은 특검 추천권을 보장해야 가능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