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핑장 ‘의무등록제’ 딜레마…여름철 캠핑대란?
입력 2015.05.09 (21:20) 수정 2015.05.09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여름 대다수 캠핑장이 문을 열지 못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정부가 캠핑장들에게 요건을 갖춰 이달말까지 등록을 하라고 했는데요, 문제는 등록요건을 갖춘 곳이 거의 없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이영섭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빼어난 경치로 이름난 경기도의 한 캠핑장입니다.

정식 캠핑장으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7천여만 원의 벌금을 부과받았습니다.

약 만 제곱 미터의 농지를 불법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임경재(캠핑장 사장) : "벌금이고 뭐 집행유예까지도 다 받고..."

또 다른 캠핑장입니다.

이곳엔 나무가 잔뜩 심어져 있습니다.

임야 불법전용으로 원상 복구 명령을 받았습니다.

영업은 이미 중단된 상탭니다.

이처럼 캠핑장들이 몸살을 앓고 있는 것은 이달 말까지 의무적으로 등록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캠핑장이 자연 환경이 좋은 곳에 위치해 있는 만큼 농지와 산지법, 국토계획법 등을 위반한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캠핑장 사장(음성변조) : "전부다 농지 아니면 전이나 이런 것이지 뭐, 예를 들어서 대지 가지고 캠핑장 하는 사람이 어딨겠어요."

이러다 보니 현재 5개 광역 지자체의 캠핑장 등록률은 매우 낮은 수준입니다.

경기도의 경우 전체 민간 야영장의 85%가 불법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등록을 하지 않으면 사실상 다음 달부터 영업이 불가능합니다.

<인터뷰> 김광희(대한캠핑장협회장) : "올 여름 같은 경우는 캠퍼들이 갈 곳이 없으니까 캠핑 대란이 일어난다고 봐야 됩니다."

<인터뷰> 박홍근(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 : "무단 전용하고 있는 곳 중에 개발이 가능한 데는 한시적으로 구제대책을 마련을 해줘야 될 것 같구요."

전국의 캠핑장 수는 1,900여 곳.

올해 캠핑 인구는 최대 3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 캠핑장 ‘의무등록제’ 딜레마…여름철 캠핑대란?
    • 입력 2015-05-09 21:22:32
    • 수정2015-05-09 22:00:58
    뉴스 9
<앵커 멘트>

올 여름 대다수 캠핑장이 문을 열지 못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정부가 캠핑장들에게 요건을 갖춰 이달말까지 등록을 하라고 했는데요, 문제는 등록요건을 갖춘 곳이 거의 없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밝혀졌습니다.

이영섭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빼어난 경치로 이름난 경기도의 한 캠핑장입니다.

정식 캠핑장으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7천여만 원의 벌금을 부과받았습니다.

약 만 제곱 미터의 농지를 불법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임경재(캠핑장 사장) : "벌금이고 뭐 집행유예까지도 다 받고..."

또 다른 캠핑장입니다.

이곳엔 나무가 잔뜩 심어져 있습니다.

임야 불법전용으로 원상 복구 명령을 받았습니다.

영업은 이미 중단된 상탭니다.

이처럼 캠핑장들이 몸살을 앓고 있는 것은 이달 말까지 의무적으로 등록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캠핑장이 자연 환경이 좋은 곳에 위치해 있는 만큼 농지와 산지법, 국토계획법 등을 위반한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캠핑장 사장(음성변조) : "전부다 농지 아니면 전이나 이런 것이지 뭐, 예를 들어서 대지 가지고 캠핑장 하는 사람이 어딨겠어요."

이러다 보니 현재 5개 광역 지자체의 캠핑장 등록률은 매우 낮은 수준입니다.

경기도의 경우 전체 민간 야영장의 85%가 불법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등록을 하지 않으면 사실상 다음 달부터 영업이 불가능합니다.

<인터뷰> 김광희(대한캠핑장협회장) : "올 여름 같은 경우는 캠퍼들이 갈 곳이 없으니까 캠핑 대란이 일어난다고 봐야 됩니다."

<인터뷰> 박홍근(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 : "무단 전용하고 있는 곳 중에 개발이 가능한 데는 한시적으로 구제대책을 마련을 해줘야 될 것 같구요."

전국의 캠핑장 수는 1,900여 곳.

올해 캠핑 인구는 최대 3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