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조 탈퇴 회유 업체’, 이번엔 조합원 표적 감사 의혹
입력 2015.05.11 (21:39) 수정 2015.05.11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인 가정사까지 이용해 노조 탈퇴를 종용해 온 대기업 협력 업체가 핵심 노조원을 징계하기 위해 표적 감사를 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해당 업체는 최근 석연치 않은 이유로 문을 닫아 직원 80여 명은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가 지난해 작성한 내부 문건.

핵심 조합원 6명의 사규 위반 행위를 적발해 향후 징계하겠다는 방침이 적혀있습니다.

그런데 문건대로 표적 감사가 이뤄진 정황이 또 다른 문건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업체의 감사 자료.

핵심 6명에 대해서는 8개월 치 방문 수리 내역을 고객에게 전화하거나 집으로 직접 찾아가는 식으로 일일이 확인했습니다.

<녹취> '표적 감사 대상' 조합원 : "다른 비조합원은 물론 조합원도 감사받지 않았는데 핵심 노조원 6명만 상대로 감사를 세게 벌여서..."

감사 결과 징계할 만한 위반 사항이 없자 협력 업체는 폐업 카드를 내비쳤습니다.

<녹취> 해당업체 대표 : "(노조 탈퇴)할 건지 안 할 건지만. (사장님 저는 안 합니다.) 재계약 포기(폐업)할 테니까. 끝내줄게."

최근 협력 업체가 문을 닫자 노조 측은 사실상 위장 폐업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녹취> 라두식(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노조 지회장) : "이러한 사태의 책임은 물론 노조파괴를 체계적으로 기획하고 지시한 삼성전자서비스 원청에게 있다"

협력업체 노조는 노조 파괴 행위를 중단하라며 업체 대표 등을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노조 탈퇴 회유 업체’, 이번엔 조합원 표적 감사 의혹
    • 입력 2015-05-11 21:40:27
    • 수정2015-05-11 22:02:29
    뉴스 9
<앵커 멘트>

개인 가정사까지 이용해 노조 탈퇴를 종용해 온 대기업 협력 업체가 핵심 노조원을 징계하기 위해 표적 감사를 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해당 업체는 최근 석연치 않은 이유로 문을 닫아 직원 80여 명은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가 지난해 작성한 내부 문건.

핵심 조합원 6명의 사규 위반 행위를 적발해 향후 징계하겠다는 방침이 적혀있습니다.

그런데 문건대로 표적 감사가 이뤄진 정황이 또 다른 문건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업체의 감사 자료.

핵심 6명에 대해서는 8개월 치 방문 수리 내역을 고객에게 전화하거나 집으로 직접 찾아가는 식으로 일일이 확인했습니다.

<녹취> '표적 감사 대상' 조합원 : "다른 비조합원은 물론 조합원도 감사받지 않았는데 핵심 노조원 6명만 상대로 감사를 세게 벌여서..."

감사 결과 징계할 만한 위반 사항이 없자 협력 업체는 폐업 카드를 내비쳤습니다.

<녹취> 해당업체 대표 : "(노조 탈퇴)할 건지 안 할 건지만. (사장님 저는 안 합니다.) 재계약 포기(폐업)할 테니까. 끝내줄게."

최근 협력 업체가 문을 닫자 노조 측은 사실상 위장 폐업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녹취> 라두식(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노조 지회장) : "이러한 사태의 책임은 물론 노조파괴를 체계적으로 기획하고 지시한 삼성전자서비스 원청에게 있다"

협력업체 노조는 노조 파괴 행위를 중단하라며 업체 대표 등을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