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개성공단 기업에 ‘임금 공탁’ 요청
입력 2015.05.13 (06:40) 수정 2015.05.13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임금문제를 둘러싼 남북간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임금을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에 공탁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기업들은 임금 공탁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에 앞서 우선 종전 기준에 맞춘 임금으로 북한측에 납부를 시도하기로 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월분 임금 지급이 시작된 다음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이 임금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이사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황부기 통일부 차관은 4월분 임금을 북한측에 직접 납부하지 말고 우리 측 개성공단 관리위에 공탁해달라고 협회측에 요청했습니다.

기존의 임금 기준에 맞춘 금액만 맡기되 북한측 지도총국이 찾아가도록 한다는 겁니다.

기업들이 정부의 공탁 방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법적,행정적 제재조치를 취하겠다는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기업협회는 오는 18일 임시 총회를 열어 공탁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총회에 앞서 종전 기준에 따른 4월분 임금을 북측 총국에 직접 납부해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정기섭(개성공단 기업협회 회장) : "70.35달러로 임금을 주는 방향으로 노력해보고 여의치 않을 경우 18일 총회에서 전체 기업의 의견을 들어보겠다고(결정했습니다)"

북측이 거부할 경우 회장단이 오는 15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기업들의 입장을 북한측에 직접 설명할 예정입니다.

임금 인상분에 대한 남북 당국간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공탁 방안이 시행될 경우 북한측이 거세게 반발할 것이란 우려도 일부 기업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정부, 개성공단 기업에 ‘임금 공탁’ 요청
    • 입력 2015-05-13 06:41:28
    • 수정2015-05-13 07:24: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임금문제를 둘러싼 남북간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임금을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에 공탁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기업들은 임금 공탁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에 앞서 우선 종전 기준에 맞춘 임금으로 북한측에 납부를 시도하기로 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월분 임금 지급이 시작된 다음날,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이 임금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이사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황부기 통일부 차관은 4월분 임금을 북한측에 직접 납부하지 말고 우리 측 개성공단 관리위에 공탁해달라고 협회측에 요청했습니다.

기존의 임금 기준에 맞춘 금액만 맡기되 북한측 지도총국이 찾아가도록 한다는 겁니다.

기업들이 정부의 공탁 방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법적,행정적 제재조치를 취하겠다는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기업협회는 오는 18일 임시 총회를 열어 공탁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총회에 앞서 종전 기준에 따른 4월분 임금을 북측 총국에 직접 납부해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정기섭(개성공단 기업협회 회장) : "70.35달러로 임금을 주는 방향으로 노력해보고 여의치 않을 경우 18일 총회에서 전체 기업의 의견을 들어보겠다고(결정했습니다)"

북측이 거부할 경우 회장단이 오는 15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기업들의 입장을 북한측에 직접 설명할 예정입니다.

임금 인상분에 대한 남북 당국간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공탁 방안이 시행될 경우 북한측이 거세게 반발할 것이란 우려도 일부 기업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