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맨손으로 잡은 ‘월척’
입력 2015.05.13 (06:49) 수정 2015.05.13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호수 부두에 엎드린 할아버지!

작은 물고기를 물에 띄우고 잠시 기다리자 펄떡펄떡 움직이는 뭔가가 할아버지 손안에 사로잡히는데요.

힘껏 물 밖으로 끌어낸 건 남다른 크기를 자랑하는 민물고기 '배스'입니다.

물에 미끼를 띄어놓고 가까이 다가온 물고기가 입을 벌리면 그 절호의 순간을 놓치지 않고, 맨손으로 낚아버리는 건데요.

별다른 낚시장비 하나 없이 자기 팔뚝보다 크고 두꺼운 월척을 산 채로 잡은 할아버지!

굳이 말씀하시지 않아도 수십 년의 낚시 경력과 연륜이 그대로 느껴지는 기가 막힌 맨손 낚시네요.
  • [세상의 창] 맨손으로 잡은 ‘월척’
    • 입력 2015-05-13 06:48:44
    • 수정2015-05-13 07:24:50
    뉴스광장 1부
호수 부두에 엎드린 할아버지!

작은 물고기를 물에 띄우고 잠시 기다리자 펄떡펄떡 움직이는 뭔가가 할아버지 손안에 사로잡히는데요.

힘껏 물 밖으로 끌어낸 건 남다른 크기를 자랑하는 민물고기 '배스'입니다.

물에 미끼를 띄어놓고 가까이 다가온 물고기가 입을 벌리면 그 절호의 순간을 놓치지 않고, 맨손으로 낚아버리는 건데요.

별다른 낚시장비 하나 없이 자기 팔뚝보다 크고 두꺼운 월척을 산 채로 잡은 할아버지!

굳이 말씀하시지 않아도 수십 년의 낚시 경력과 연륜이 그대로 느껴지는 기가 막힌 맨손 낚시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