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불 나면 출동하는 ‘진화 헬기’가 관광용으로?
입력 2015.05.13 (07:18) 수정 2015.05.13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산불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출동해야 할 '산불 진화 헬기'가 다른 때도 아닌 산불 방지 기간에 관광용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상남도가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 산불진화헬기가 이륙을 준비합니다.

잠시 뒤 관광객 옷차림의 여성들이 오더니 헬기에 탑승합니다.

헬기는 한 시간 가량 비행을 한 뒤 착륙했습니다.

동승한 이들은 모두 6명.

기장과 부기장 등 헬기 조종관계자들의 가족과 지인들로 확인됐습니다.

경남의 한 축제에 관광차 왔다가 헬기에 탑승한 뒤 철쭉이 만발한 황매산 일대를 돌았습니다.

<녹취> 기장(음성변조) : "산청읍 한바퀴 돌고 계도비행하면서 함양으로 해서 산청으로 어차피 한 번 돌아야하니까 도는 코스 중에 황매산을 추가 시킨거죠."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15일까지는 산불 방지 집중 감시 기간입니다.

경상남도는 산불조심기간에 이런 헬기 한 대를 빌리는데 시간당 540만 원의 비용을 책정해 지급하고 있습니다.

헬기 7대를 임차 운용하는데 드는 예산은 95억 원.

경상남도는 지인을 태운 뒤에도 계획된 산불 감시 순찰을 했다고 해명합니다.

<인터뷰> 경상남도 산림녹지과 관계자 : "계도 도는 구역까지는 저희들이 세세하게 보고를 안 받았기 때문에 잘 모르고 있습니다."

산불이 나면 즉시 투입돼야 할 산불진화헬기가 감독관리 소홀을 틈 타 관광용이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산불 나면 출동하는 ‘진화 헬기’가 관광용으로?
    • 입력 2015-05-13 07:19:57
    • 수정2015-05-13 08:15: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산불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출동해야 할 '산불 진화 헬기'가 다른 때도 아닌 산불 방지 기간에 관광용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상남도가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 산불진화헬기가 이륙을 준비합니다.

잠시 뒤 관광객 옷차림의 여성들이 오더니 헬기에 탑승합니다.

헬기는 한 시간 가량 비행을 한 뒤 착륙했습니다.

동승한 이들은 모두 6명.

기장과 부기장 등 헬기 조종관계자들의 가족과 지인들로 확인됐습니다.

경남의 한 축제에 관광차 왔다가 헬기에 탑승한 뒤 철쭉이 만발한 황매산 일대를 돌았습니다.

<녹취> 기장(음성변조) : "산청읍 한바퀴 돌고 계도비행하면서 함양으로 해서 산청으로 어차피 한 번 돌아야하니까 도는 코스 중에 황매산을 추가 시킨거죠."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15일까지는 산불 방지 집중 감시 기간입니다.

경상남도는 산불조심기간에 이런 헬기 한 대를 빌리는데 시간당 540만 원의 비용을 책정해 지급하고 있습니다.

헬기 7대를 임차 운용하는데 드는 예산은 95억 원.

경상남도는 지인을 태운 뒤에도 계획된 산불 감시 순찰을 했다고 해명합니다.

<인터뷰> 경상남도 산림녹지과 관계자 : "계도 도는 구역까지는 저희들이 세세하게 보고를 안 받았기 때문에 잘 모르고 있습니다."

산불이 나면 즉시 투입돼야 할 산불진화헬기가 감독관리 소홀을 틈 타 관광용이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