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판사가 차에 경찰 매단 채 질주
입력 2015.05.13 (09:46) 수정 2015.05.13 (10:0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허난 성 안양 시에서 인민법원 판사가 경찰을 차에 매단 채 2km나 질주하는 영화 같은 장면이 연출 됐습니다.

<리포트>

허난 성 안양 시의 한 도로.

낮 시간 경찰의 주·정차 단속이 한창인데요.

갑자기 차량 한 대가 사람을 매단 채 미친 듯이 달리기 시작합니다.

차에 매달린 사람은 다름 아닌 경찰.

목격자들은 당시 운전자가 만취 상태인 듯 몸에서 술 냄새가 진동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진행된 경찰의 불법 주·정차 단속...

심한 욕설과 함께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던 운전자는 경찰을 난폭하게 들이받고 도주했는데요.

경찰 동료인 왕 경관은 2km나 차에 매달린 채 위험한 질주를 해야 했습니다.

<인터뷰> 왕위페이(경관) : "제가 보닛을 붙잡고 버텼죠. 차를 세우라고 외쳤지만 달리기만 했어요."

역주행까지 서슴지 않으며 달아나던 운전자를 다른 차량들이 막아 서면서 위험한 질주는 일단락됐는데요.

사고 운전자는 알고 보니 푸양 시 중급인민법원 판사로 밝혀졌습니다.

시민들의 공분이 이어지자 법원 측은 해당 판사를 직무 정지 처분했습니다.
  • 중국, 판사가 차에 경찰 매단 채 질주
    • 입력 2015-05-13 09:47:08
    • 수정2015-05-13 10:09:18
    930뉴스
<앵커 멘트>

허난 성 안양 시에서 인민법원 판사가 경찰을 차에 매단 채 2km나 질주하는 영화 같은 장면이 연출 됐습니다.

<리포트>

허난 성 안양 시의 한 도로.

낮 시간 경찰의 주·정차 단속이 한창인데요.

갑자기 차량 한 대가 사람을 매단 채 미친 듯이 달리기 시작합니다.

차에 매달린 사람은 다름 아닌 경찰.

목격자들은 당시 운전자가 만취 상태인 듯 몸에서 술 냄새가 진동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진행된 경찰의 불법 주·정차 단속...

심한 욕설과 함께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던 운전자는 경찰을 난폭하게 들이받고 도주했는데요.

경찰 동료인 왕 경관은 2km나 차에 매달린 채 위험한 질주를 해야 했습니다.

<인터뷰> 왕위페이(경관) : "제가 보닛을 붙잡고 버텼죠. 차를 세우라고 외쳤지만 달리기만 했어요."

역주행까지 서슴지 않으며 달아나던 운전자를 다른 차량들이 막아 서면서 위험한 질주는 일단락됐는데요.

사고 운전자는 알고 보니 푸양 시 중급인민법원 판사로 밝혀졌습니다.

시민들의 공분이 이어지자 법원 측은 해당 판사를 직무 정지 처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