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격하다 총구 돌려…예비군들 순식간에 ‘참변’
입력 2015.05.13 (21:13) 수정 2015.05.13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순식간에 일어난 총격에 현장에 있던 예비군들은 미처 피할 틈도 없이 사고를 당했습니다.

가해자 최 모 씨는 실탄 사격 훈련 중 갑자기 돌아서며 총격을 가했다고 하는데요.

사고 순간을 허솔지 기자가 재구성해봤습니다.

<리포트>

오전 8시 30분, 예비군들의 사격 훈련이 시작됐습니다.

개인 화기 사격 훈련 중 10발 축소 사격을 위해 예비군들은 실탄 10발이 든 탄창을 지급받았고... 20개 사격 구역에서 '엎드려 쏴' 자세로 대기합니다.

가해자 최 모 씨는 제일 왼쪽, 첫 번째 구역에 있었습니다.

10시 37분, 사격 개시 구호가 떨어지자 최 씨는 표적을 향해 한 발을 쏩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방향을 바꾸며 일어나 자신의 뒤 쪽과 오른쪽 방향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합니다.

막을 틈도 없이 순식간에 7발이 발사됐고, 뒤 쪽에 서 있던 부사수와 두 번째, 세번째 다섯번째 구역에서 훈련중이던 예비군 등 모두 4명이 총에 맞았습니다.

최 씨가 9번 째 총탄을 자신에게 발사하며, 참극은 막을 내렸습니다.

군은 사고 당시 현장에 대위급 간부 3명과 조교 6명이 훈련을 통제하기 위해 배치돼 있었다고 밝혔지만, 총기 사고는 막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사격하다 총구 돌려…예비군들 순식간에 ‘참변’
    • 입력 2015-05-13 21:13:43
    • 수정2015-05-13 21:32:28
    뉴스 9
<앵커 멘트>

순식간에 일어난 총격에 현장에 있던 예비군들은 미처 피할 틈도 없이 사고를 당했습니다.

가해자 최 모 씨는 실탄 사격 훈련 중 갑자기 돌아서며 총격을 가했다고 하는데요.

사고 순간을 허솔지 기자가 재구성해봤습니다.

<리포트>

오전 8시 30분, 예비군들의 사격 훈련이 시작됐습니다.

개인 화기 사격 훈련 중 10발 축소 사격을 위해 예비군들은 실탄 10발이 든 탄창을 지급받았고... 20개 사격 구역에서 '엎드려 쏴' 자세로 대기합니다.

가해자 최 모 씨는 제일 왼쪽, 첫 번째 구역에 있었습니다.

10시 37분, 사격 개시 구호가 떨어지자 최 씨는 표적을 향해 한 발을 쏩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방향을 바꾸며 일어나 자신의 뒤 쪽과 오른쪽 방향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합니다.

막을 틈도 없이 순식간에 7발이 발사됐고, 뒤 쪽에 서 있던 부사수와 두 번째, 세번째 다섯번째 구역에서 훈련중이던 예비군 등 모두 4명이 총에 맞았습니다.

최 씨가 9번 째 총탄을 자신에게 발사하며, 참극은 막을 내렸습니다.

군은 사고 당시 현장에 대위급 간부 3명과 조교 6명이 훈련을 통제하기 위해 배치돼 있었다고 밝혔지만, 총기 사고는 막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