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잠수함 발사 아니다” vs “맞다” 논란
입력 2015.05.13 (23:15) 수정 2015.05.14 (00:5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실험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즉 SLBM이 잠수함이 아닌 수중 바지선에서 발사됐다는 주장이 미국에서 제기됐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이런 주장이 터무니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SLBM 사출 시험 다음날 신포 조선소의 위성사진입니다.

신포급 잠수함 바로 뒤에 가로 10m, 세로 22m의 바지선이 정박돼 있습니다.

미국의 북한 군사 전문가는 북한이 이 바지선을 수심 몇 미터 아래로 가라앉혀 사출실험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잠수함 상단의 수직발사관은 발사실험에 쓰이지 않은 것으로 관측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버뮤데즈(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 "실제 발사 상황을 생각해본다면 잠수함보다는 바지선에서 발사됐을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매체인 워싱턴 프리비컨도 미 정보 당국을 인용해 며칠 전부터 위성 등으로 북한의 사출시험을 추적 탐지해왔으며 잠수함에서 발사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는 북한의 SLBM 실험이 바지선이 아닌 잠수함에서 이뤄졌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미 정보당국과 견해가 일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미 연합 정보자산을 통해 김정은이 참관하기 이전부터 사출시험이 몇 차례 이뤄졌고 이를 계속 추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잠수함 발사 아니다” vs “맞다” 논란
    • 입력 2015-05-13 23:22:06
    • 수정2015-05-14 00:58:26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이 실험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즉 SLBM이 잠수함이 아닌 수중 바지선에서 발사됐다는 주장이 미국에서 제기됐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이런 주장이 터무니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SLBM 사출 시험 다음날 신포 조선소의 위성사진입니다.

신포급 잠수함 바로 뒤에 가로 10m, 세로 22m의 바지선이 정박돼 있습니다.

미국의 북한 군사 전문가는 북한이 이 바지선을 수심 몇 미터 아래로 가라앉혀 사출실험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잠수함 상단의 수직발사관은 발사실험에 쓰이지 않은 것으로 관측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버뮤데즈(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 "실제 발사 상황을 생각해본다면 잠수함보다는 바지선에서 발사됐을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매체인 워싱턴 프리비컨도 미 정보 당국을 인용해 며칠 전부터 위성 등으로 북한의 사출시험을 추적 탐지해왔으며 잠수함에서 발사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는 북한의 SLBM 실험이 바지선이 아닌 잠수함에서 이뤄졌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미 정보당국과 견해가 일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미 연합 정보자산을 통해 김정은이 참관하기 이전부터 사출시험이 몇 차례 이뤄졌고 이를 계속 추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