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사증후군 천만 명 육박…“심근경색 위험 68배”
입력 2015.05.18 (06:36) 수정 2015.05.18 (07: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흔히 성인병이라 불리는 대사증후군 환자가 천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사증후군 관련 질환이 하나씩 더해질 때마다 심근경색 위험이 크게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대 남성의 뱃살을 촬영한 화면입니다.

허리둘레 40인치, 복부 비만에 고지혈증, 고혈압도 있어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최승환(대사증후군 환자) : "일주일에 한 4일 이상 회식하니까. 주로 육류에다가 소주를..."

대사증후군 환자는 4년 새 140만 명이 늘어 천만 명에 육박합니다.

80%가 50대 이상으로 인구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문제는 대사증후군에 해당되는 질환을 여러 개 갖고 있으면 심근경색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겁니다.

단순히 고혈압만 있으면 심근경색 위험이 1.9배지만, 당뇨병과 흡연이 추가되면 13배, 여기에 고지혈증이 추가되면 42배, 또 복부비만이 추가되면 68배까지 급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마다 심장 혈관을 동시에 공격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유병욱(순천향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각각의 병들이 혈관에 상처를 내거나 복합적으로 동시에 작용하는 경우 그 위험성은 그 이상으로 증대될 수 있습니다."

일단 좁아진 혈관은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더 이상 진행되지 않도록 운동을 통해 뱃살을 빼고,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 범위로 관리하는 게 최선의 예방법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대사증후군 천만 명 육박…“심근경색 위험 68배”
    • 입력 2015-05-18 06:37:36
    • 수정2015-05-18 07:22: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흔히 성인병이라 불리는 대사증후군 환자가 천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사증후군 관련 질환이 하나씩 더해질 때마다 심근경색 위험이 크게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대 남성의 뱃살을 촬영한 화면입니다.

허리둘레 40인치, 복부 비만에 고지혈증, 고혈압도 있어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최승환(대사증후군 환자) : "일주일에 한 4일 이상 회식하니까. 주로 육류에다가 소주를..."

대사증후군 환자는 4년 새 140만 명이 늘어 천만 명에 육박합니다.

80%가 50대 이상으로 인구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문제는 대사증후군에 해당되는 질환을 여러 개 갖고 있으면 심근경색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겁니다.

단순히 고혈압만 있으면 심근경색 위험이 1.9배지만, 당뇨병과 흡연이 추가되면 13배, 여기에 고지혈증이 추가되면 42배, 또 복부비만이 추가되면 68배까지 급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마다 심장 혈관을 동시에 공격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유병욱(순천향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각각의 병들이 혈관에 상처를 내거나 복합적으로 동시에 작용하는 경우 그 위험성은 그 이상으로 증대될 수 있습니다."

일단 좁아진 혈관은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더 이상 진행되지 않도록 운동을 통해 뱃살을 빼고,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 범위로 관리하는 게 최선의 예방법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