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총리 “개헌 논의 본격 추진”…야 공동 투쟁
입력 2015.05.18 (19:01) 수정 2015.05.18 (19:5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집단적 자위권을 용인하는 안보법안을 국회에 제출한 아베 총리가 최종 목표인 헌법 개정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야당들은 공동투쟁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집단적 자위권을 용인하는 안보법안에 대해 국회논의가 시작되기도 전에 아베 총리는 다음 목표인 개헌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아베(일본총리) : "개헌에 대해 국민적 논의가 높아지고 깊어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제부터 자민당이 열심히 국민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대형재난 등 긴급사태 조항을 중심으로 우선 내년 가을 1차 개헌을 성사시킨 뒤, 다음 단계로 전쟁포기 조항을 담은 헌법 9조를 개정하는 이른바 '2단계 개헌'을 추진한다는 전략입니다.

20일자로 총리 재임기간 1242일을 기록해 외할아버지 기시 전 총리를 제치고 '장기 재임' 역대 6위에 올라서는 아베 총리의 최종목표는 개헌을 통해 전후체제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것입니다.

한편 아베 정부가 제출한 안보법안에 대해 야당에선 강력한 반대 투쟁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요시가와(사민당 정책심의회장) : "헌법 9조에 명확히 위반되며, 전후 평화국가로서 일본의 입지를 무너뜨리는 내용으로 결코 용인할 수 없습니다."

<녹취> 호소노(민주당 정책조사회장) : "정부법안은 매우 큰 문제가 여러 가지 있습니다. 절대 그대로 통과시킬 수 없습니다."

야당에선 공동협력 태세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안보법안을 저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국회 논의 과정에서 논란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아베 총리 “개헌 논의 본격 추진”…야 공동 투쟁
    • 입력 2015-05-18 19:21:03
    • 수정2015-05-18 19:56:18
    뉴스 7
<앵커 멘트>

집단적 자위권을 용인하는 안보법안을 국회에 제출한 아베 총리가 최종 목표인 헌법 개정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야당들은 공동투쟁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집단적 자위권을 용인하는 안보법안에 대해 국회논의가 시작되기도 전에 아베 총리는 다음 목표인 개헌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아베(일본총리) : "개헌에 대해 국민적 논의가 높아지고 깊어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제부터 자민당이 열심히 국민운동을 전개할 것입니다."

대형재난 등 긴급사태 조항을 중심으로 우선 내년 가을 1차 개헌을 성사시킨 뒤, 다음 단계로 전쟁포기 조항을 담은 헌법 9조를 개정하는 이른바 '2단계 개헌'을 추진한다는 전략입니다.

20일자로 총리 재임기간 1242일을 기록해 외할아버지 기시 전 총리를 제치고 '장기 재임' 역대 6위에 올라서는 아베 총리의 최종목표는 개헌을 통해 전후체제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것입니다.

한편 아베 정부가 제출한 안보법안에 대해 야당에선 강력한 반대 투쟁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요시가와(사민당 정책심의회장) : "헌법 9조에 명확히 위반되며, 전후 평화국가로서 일본의 입지를 무너뜨리는 내용으로 결코 용인할 수 없습니다."

<녹취> 호소노(민주당 정책조사회장) : "정부법안은 매우 큰 문제가 여러 가지 있습니다. 절대 그대로 통과시킬 수 없습니다."

야당에선 공동협력 태세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안보법안을 저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국회 논의 과정에서 논란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