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기념식 열려…‘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계속
입력 2015.05.18 (19:05) 수정 2015.05.18 (20:0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5.18 민주화운동 정부 기념식이 광주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정의화 국회의장, 여야 대표들이 참석했는데 국가보훈처가 기념곡 지정을 거부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5.18 민주화 운동 35주년 기념식이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국무총리 권한대행인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대통령 기념사를 대독했습니다.

<인터뷰> 최경환(국무총리 권한대행/12시 리포트) : "민주 정의 인권의 5.18 정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는 등불이 되어 우리 모두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입니다."

오늘 기념식에서 정의화 국회의장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습니다.

국가 보훈처가 국회의 5.18 기념곡 지정 촉구 결의안을 수용하지 않는데다 기념식에서 '제창'을 허락하지 않고 '합창'을 고수한 데 대해 항의 의사를 나타낸 겁니다.

반면 최경환 국무총리 권한 대행 등 정부 측 인사들은 노래를 부르지 않았습니다.

정의화 의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기념곡으로 지정되지 않아 안타깝다며, 정부가 더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돼야 한다며 5.18만 되면 서로 분열되는 거 같아 이를 치유하기 위해서 왔는데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도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이념적, 지역적으로 다뤄서는 안된다며 5.18의 역사를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5·18 기념식 열려…‘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계속
    • 입력 2015-05-18 19:23:13
    • 수정2015-05-18 20:00:22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 5.18 민주화운동 정부 기념식이 광주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정의화 국회의장, 여야 대표들이 참석했는데 국가보훈처가 기념곡 지정을 거부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5.18 민주화 운동 35주년 기념식이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국무총리 권한대행인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대통령 기념사를 대독했습니다.

<인터뷰> 최경환(국무총리 권한대행/12시 리포트) : "민주 정의 인권의 5.18 정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는 등불이 되어 우리 모두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입니다."

오늘 기념식에서 정의화 국회의장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습니다.

국가 보훈처가 국회의 5.18 기념곡 지정 촉구 결의안을 수용하지 않는데다 기념식에서 '제창'을 허락하지 않고 '합창'을 고수한 데 대해 항의 의사를 나타낸 겁니다.

반면 최경환 국무총리 권한 대행 등 정부 측 인사들은 노래를 부르지 않았습니다.

정의화 의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기념곡으로 지정되지 않아 안타깝다며, 정부가 더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돼야 한다며 5.18만 되면 서로 분열되는 거 같아 이를 치유하기 위해서 왔는데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도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이념적, 지역적으로 다뤄서는 안된다며 5.18의 역사를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