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대북 압박’ 협의
입력 2015.05.27 (06:04) 수정 2015.05.27 (17: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일 세 나라 6자회담 수석 대표들이 오늘 서울에서 3자 협의를 갖습니다.

북한을 압박해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이 집중 논의될 전망입니다.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도쿄에서 회동한 지 넉달 만에 한미일 세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오늘 오전 서울에서 다시 3자 협의를 합니다.

이번 협의에선 억지와 압박, 대화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대북 정책을 점검합니다.

특히, 최근 SLBM 시험 발사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이는 방안도 집중 협의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일 3자 협의 후 한미 수석대표들은 내일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 사무특별대표와도 연쇄 협의 할 예정입니다.

한미는 오늘 3자 회동 결과를 토대로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중국의 추가적인 노력을 촉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한미중 3자가 한자리에 모여 협의를 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한·미·중 간에도 북핵 북한 문제 관련 긴밀한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6자회담은 북한을 제외한 당사국들이 조건 없는 '탐색적 대화'를 제안한 상태지만, 북한의 거부로 답보상탭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대북 압박’ 협의
    • 입력 2015-05-27 06:06:01
    • 수정2015-05-27 17:42: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미일 세 나라 6자회담 수석 대표들이 오늘 서울에서 3자 협의를 갖습니다.

북한을 압박해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이 집중 논의될 전망입니다.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도쿄에서 회동한 지 넉달 만에 한미일 세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오늘 오전 서울에서 다시 3자 협의를 합니다.

이번 협의에선 억지와 압박, 대화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대북 정책을 점검합니다.

특히, 최근 SLBM 시험 발사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이는 방안도 집중 협의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일 3자 협의 후 한미 수석대표들은 내일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 사무특별대표와도 연쇄 협의 할 예정입니다.

한미는 오늘 3자 회동 결과를 토대로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중국의 추가적인 노력을 촉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한미중 3자가 한자리에 모여 협의를 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한·미·중 간에도 북핵 북한 문제 관련 긴밀한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6자회담은 북한을 제외한 당사국들이 조건 없는 '탐색적 대화'를 제안한 상태지만, 북한의 거부로 답보상탭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