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준, 심경 재고백 후 욕설 논란…“스태프 대화였다”
입력 2015.05.27 (21:41) 수정 2015.05.27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마 전 인터넷 방송을 통해 병역 회피와 관련한 자신의 심경을 고백한 유승준 씨가 거짓 해명과 변명이라는 논란이 일자 오늘 2차 방송을 통해 다시 한 번 심경을 밝혔는데요.

방송 후 욕설이 포함된 대화가 그대로 중계되면서 또 다른 비난에 직면하게 됐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병역 회피와 관련된 입장 표명이 거짓 해명이라는 논란이 일자 유승준 씨가 일주일여 만에 또 다시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제기된 의혹을 일문일답식으로 해명하겠다는 겁니다.

<녹취> 유승준 : "거짓말쟁이로 보여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그 상황에 대해서 여러분께 알려드려야 하지 않나.."

하지만 심경 고백이 끝나고 또 다른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클로징 인사 후 방송 화면은 끝났지만 꺼지지 않은 마이크를 통해 욕설이 포함된 대화가 그대로 중계된 겁니다.

<녹취> "아, 어휴..."

<녹취> "아이 XXXX"

뒤늦게 이 사실을 알았지만 방송은 이미 나간 뒤였습니다.

<녹취> "야 이거 안 꺼졌잖아"

욕설을 들은 누리꾼들은 해명 방송마저 사전에 계획된 쇼다, 진심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유 씨의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방송 제작사 측은 유승준 씨의 목소리가 아니라 제작진들 간의 대화가 마이크를 통해 전달된 것 같다라고 해명하며 사과의 글을 올렸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유승준, 심경 재고백 후 욕설 논란…“스태프 대화였다”
    • 입력 2015-05-27 21:43:47
    • 수정2015-05-27 22:01:17
    뉴스 9
<앵커 멘트>

얼마 전 인터넷 방송을 통해 병역 회피와 관련한 자신의 심경을 고백한 유승준 씨가 거짓 해명과 변명이라는 논란이 일자 오늘 2차 방송을 통해 다시 한 번 심경을 밝혔는데요.

방송 후 욕설이 포함된 대화가 그대로 중계되면서 또 다른 비난에 직면하게 됐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병역 회피와 관련된 입장 표명이 거짓 해명이라는 논란이 일자 유승준 씨가 일주일여 만에 또 다시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제기된 의혹을 일문일답식으로 해명하겠다는 겁니다.

<녹취> 유승준 : "거짓말쟁이로 보여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그 상황에 대해서 여러분께 알려드려야 하지 않나.."

하지만 심경 고백이 끝나고 또 다른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클로징 인사 후 방송 화면은 끝났지만 꺼지지 않은 마이크를 통해 욕설이 포함된 대화가 그대로 중계된 겁니다.

<녹취> "아, 어휴..."

<녹취> "아이 XXXX"

뒤늦게 이 사실을 알았지만 방송은 이미 나간 뒤였습니다.

<녹취> "야 이거 안 꺼졌잖아"

욕설을 들은 누리꾼들은 해명 방송마저 사전에 계획된 쇼다, 진심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유 씨의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방송 제작사 측은 유승준 씨의 목소리가 아니라 제작진들 간의 대화가 마이크를 통해 전달된 것 같다라고 해명하며 사과의 글을 올렸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