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특보 확대…첫 오존주의보
입력 2015.05.27 (23:23) 수정 2015.05.28 (00: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만 생각한다면 지금 5월이라는 게 거짓말처럼 느껴집니다.

이제 수도권까지 폭염주의보가 확대됐는데요.

사흘째 이어진 뙤약볕에 오존주의보까지 내려졌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햇볕에 달구어진 도로가 한여름처럼 열기를 뿜어댑니다.

강렬한 햇볕이 내리쬐는 오후, 걸어 다니는 것조차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인터뷰> 조셉 간슬(고려대 교환학생) : "이곳저곳 가고 싶지만, 햇빛 너무 세서 걸어다니기가 엄청 힘들어요."

오늘도 경북 영천이 34.9도, 서울은 31.5도까지 올랐습니다.

사흘째 이어지는 5월 폭염주의보는 호남 내륙과 수도권인 경기 동부까지 확대됐습니다.

기상청은 올해 5월이 1973년 이후 가장 더운 달이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때 이른 5월 폭염 속에 공기 중 오존의 농도가 올라가, 오늘 오후 영남지역에 이어 경기 김포와 고양 일대에도 올 들어 첫 오존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오존은 자동차가 뿜어낸 질소가스에 강한 햇빛, 자외선이 내리쬘 때 만들어집니다.

낮 동안 축적되며 오후 5시 무렵 최고 농도를 기록합니다.

<인터뷰> 장임석(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예보팀장) : "국내 오존은 지난 10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사가 강한 5, 6월에 오존 농도가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오존은 건강을 해치는 유해가스입니다.

낮은 농도라도 계속 마시면 호흡기 질환이 악화되고, 피부에도 자극을 줍니다.

강렬한 햇빛이 쏟아지는 오후에는 1시간 이상 야외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폭염특보 확대…첫 오존주의보
    • 입력 2015-05-27 23:24:06
    • 수정2015-05-28 00:10:0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날씨만 생각한다면 지금 5월이라는 게 거짓말처럼 느껴집니다.

이제 수도권까지 폭염주의보가 확대됐는데요.

사흘째 이어진 뙤약볕에 오존주의보까지 내려졌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햇볕에 달구어진 도로가 한여름처럼 열기를 뿜어댑니다.

강렬한 햇볕이 내리쬐는 오후, 걸어 다니는 것조차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인터뷰> 조셉 간슬(고려대 교환학생) : "이곳저곳 가고 싶지만, 햇빛 너무 세서 걸어다니기가 엄청 힘들어요."

오늘도 경북 영천이 34.9도, 서울은 31.5도까지 올랐습니다.

사흘째 이어지는 5월 폭염주의보는 호남 내륙과 수도권인 경기 동부까지 확대됐습니다.

기상청은 올해 5월이 1973년 이후 가장 더운 달이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때 이른 5월 폭염 속에 공기 중 오존의 농도가 올라가, 오늘 오후 영남지역에 이어 경기 김포와 고양 일대에도 올 들어 첫 오존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오존은 자동차가 뿜어낸 질소가스에 강한 햇빛, 자외선이 내리쬘 때 만들어집니다.

낮 동안 축적되며 오후 5시 무렵 최고 농도를 기록합니다.

<인터뷰> 장임석(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예보팀장) : "국내 오존은 지난 10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사가 강한 5, 6월에 오존 농도가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오존은 건강을 해치는 유해가스입니다.

낮은 농도라도 계속 마시면 호흡기 질환이 악화되고, 피부에도 자극을 줍니다.

강렬한 햇빛이 쏟아지는 오후에는 1시간 이상 야외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