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34.9도…107년 만에 6월 상순 ‘최고 기온’
입력 2015.06.10 (21:35) 수정 2015.06.11 (08: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이 기상 관측이 시작된 1907년 이후 107년 여만에 6월 상순으로는 가장 높은 34.9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이 올 여름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시민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더위를 식혔지만,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일하는 사람들은 이 더위 속에서 구슬땀을 흘려야 했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항 활주로가 열기로 이글거립니다.

서울이 34.9도, 영월군 주천면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7.3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에 불볕더위가 찾아왔습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비행기 엔진이 열기를 내뿜고 있지만, 아무도 일손을 놓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남훈(항공사 직원) : "땀도 많이 나고 덥기도 하고...하지만 항공기의 안전을 위해서 보람차게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대학가에도 한여름 더위가 찾아왔습니다.

손바닥으로 해를 가려보지만, 역부족입니다.

<녹취> "자몽에이드 하나요"

시원한 음료수가 날개 돋친 듯 팔려 나갑니다.

<인터뷰> 권혜민(서울 마포구) : "날씨가 너무 더워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같은 차가운 음료수를 계속 찾게 되고..."

챙 넓은 모자를 찾는 손님부터 양산으로 그늘을 만드는 사람들까지, 시민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더위를 피했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눈코 뜰 새 없어진 방역 업체들에게는 한여름 같은 더위도 남의 얘기입니다.

<녹취> 박봉덕(00 방역) : "감염병(메르스) 예방 때문에 주로 새벽 3시에서 4시 까지를 퇴근시간으로 잡고..."

택시 업체들도 방역 작업으로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박종오(00 운수 기사) : "많이 덥지만 지금 메르스 때문에 야단인데 택시에서도 손님을 위해서 소독을 하면서..."

이번 주가 메르스 확산 저지의 고비로 꼽히는 가운데, 서울 택시사업조합은 법인택시 2만여 대에 대한 소독작업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서울 34.9도…107년 만에 6월 상순 ‘최고 기온’
    • 입력 2015-06-10 21:36:10
    • 수정2015-06-11 08:46:06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이 기상 관측이 시작된 1907년 이후 107년 여만에 6월 상순으로는 가장 높은 34.9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이 올 여름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시민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더위를 식혔지만,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일하는 사람들은 이 더위 속에서 구슬땀을 흘려야 했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항 활주로가 열기로 이글거립니다.

서울이 34.9도, 영월군 주천면이 올 들어 가장 높은 37.3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에 불볕더위가 찾아왔습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비행기 엔진이 열기를 내뿜고 있지만, 아무도 일손을 놓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남훈(항공사 직원) : "땀도 많이 나고 덥기도 하고...하지만 항공기의 안전을 위해서 보람차게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대학가에도 한여름 더위가 찾아왔습니다.

손바닥으로 해를 가려보지만, 역부족입니다.

<녹취> "자몽에이드 하나요"

시원한 음료수가 날개 돋친 듯 팔려 나갑니다.

<인터뷰> 권혜민(서울 마포구) : "날씨가 너무 더워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같은 차가운 음료수를 계속 찾게 되고..."

챙 넓은 모자를 찾는 손님부터 양산으로 그늘을 만드는 사람들까지, 시민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더위를 피했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눈코 뜰 새 없어진 방역 업체들에게는 한여름 같은 더위도 남의 얘기입니다.

<녹취> 박봉덕(00 방역) : "감염병(메르스) 예방 때문에 주로 새벽 3시에서 4시 까지를 퇴근시간으로 잡고..."

택시 업체들도 방역 작업으로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박종오(00 운수 기사) : "많이 덥지만 지금 메르스 때문에 야단인데 택시에서도 손님을 위해서 소독을 하면서..."

이번 주가 메르스 확산 저지의 고비로 꼽히는 가운데, 서울 택시사업조합은 법인택시 2만여 대에 대한 소독작업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