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릴 만점 액션영화 속 ‘차량’…한편 찍고서 ‘폐차’
입력 2015.06.16 (06:53) 수정 2015.06.16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화 속 자동차 질주 장면은 스릴과 박진감이 넘치죠.

그런데, 영화 한 번 찍고 버려지는 화려한 차들을 보면 왠지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요.

이런 차들은 어디서 구하고 촬영 뒤 어떻게 되는 걸까요?

액션 영화에 나오는 차들의 운명을 박수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자동차들의 질주.

부딪치고 뒤집어지고 불까지 붙습니다.

이렇게 부서진 차들이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영화 '분노의 질주'는 할리우드 대작답게 영화 한 편 찍고 230대가 폐차됐습니다.

우리 액션 영화도 박진감 넘치는 자동차 장면은 이제 필수입니다.

그런데 겉보기엔 멀쩡한 이 차들은 사실 폐차가 운명인 차들입니다.

<인터뷰> 신창환(영화 프로듀서) : "완전히 부딪히는 차는 뭐 한 백만 원 정도에 저희가 폐차를 사서 그 앞에서만 딱 찍고..."

국내서도 제작비 때문에 주로 등록이 말소된 폐차 직전의 차들이 소품으로 쓰입니다.

<인터뷰> 신창환(영화 프로듀서) : "엔진을 뜯어내야 이 충돌 장면 찍을 때 훨씬 더 효과적이더라고요. 그래서 엔진 다 뜯어내고 충돌하고 뭐 그렇게 해서 찍었어요."

촬영에 적합하도록 차를 개조하고 배우의 안전을 위해 보호 장치를 설치합니다.

이 일만 하는 전문업체까지 생겼습니다.

<인터뷰> 이기형(영화 촬영용 차량 개조업체 대표) : "스턴트맨들이 직접 타고 구릅니다. 그때 사람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 이 파이프를 대주는 거고요."

액션 영화의 화려함 뒤에는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제작진의 고민과 노력이 숨어 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스릴 만점 액션영화 속 ‘차량’…한편 찍고서 ‘폐차’
    • 입력 2015-06-16 06:55:17
    • 수정2015-06-16 07:31: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영화 속 자동차 질주 장면은 스릴과 박진감이 넘치죠.

그런데, 영화 한 번 찍고 버려지는 화려한 차들을 보면 왠지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요.

이런 차들은 어디서 구하고 촬영 뒤 어떻게 되는 걸까요?

액션 영화에 나오는 차들의 운명을 박수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자동차들의 질주.

부딪치고 뒤집어지고 불까지 붙습니다.

이렇게 부서진 차들이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영화 '분노의 질주'는 할리우드 대작답게 영화 한 편 찍고 230대가 폐차됐습니다.

우리 액션 영화도 박진감 넘치는 자동차 장면은 이제 필수입니다.

그런데 겉보기엔 멀쩡한 이 차들은 사실 폐차가 운명인 차들입니다.

<인터뷰> 신창환(영화 프로듀서) : "완전히 부딪히는 차는 뭐 한 백만 원 정도에 저희가 폐차를 사서 그 앞에서만 딱 찍고..."

국내서도 제작비 때문에 주로 등록이 말소된 폐차 직전의 차들이 소품으로 쓰입니다.

<인터뷰> 신창환(영화 프로듀서) : "엔진을 뜯어내야 이 충돌 장면 찍을 때 훨씬 더 효과적이더라고요. 그래서 엔진 다 뜯어내고 충돌하고 뭐 그렇게 해서 찍었어요."

촬영에 적합하도록 차를 개조하고 배우의 안전을 위해 보호 장치를 설치합니다.

이 일만 하는 전문업체까지 생겼습니다.

<인터뷰> 이기형(영화 촬영용 차량 개조업체 대표) : "스턴트맨들이 직접 타고 구릅니다. 그때 사람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 이 파이프를 대주는 거고요."

액션 영화의 화려함 뒤에는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제작진의 고민과 노력이 숨어 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