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중 추돌에 ‘물병 투척’…보복운전자 잇따라 덜미
입력 2015.06.16 (12:27) 수정 2015.06.16 (16: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한 운전자들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앞지르기를 한 뒤 급제동을 해 5중 추돌사고를 내는가 하면 상대 운전자에게 물병을 던지기기도 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승용차가 앞 차량을 앞질러 갑니다.

잠시 뒤, 추월한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오던 차량과 부딪혀 버립니다.

이 충격으로 일대를 운행하던 다른 차량까지 미처 피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하고 맙니다.

5중 추돌사고가 난 겁니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 67살 강 모 씨는 자신 앞에 끼어든 차에 화가 나 뒤따라가 추월한 뒤 고의 급제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 차량이 승용차를 따라오더니 추월해 갑니다.

도로에 정체 모를 물건이 날리기도 합니다.

올림픽대로 진입 과정에서 끼어들었다고 운전자 33살 이 모 씨가 상대 차량을 뒤쫓아간 거리만 8km인데, 이 과정에서 물병도 투척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강 씨와 이 씨를 각각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5중 추돌에 ‘물병 투척’…보복운전자 잇따라 덜미
    • 입력 2015-06-16 12:28:48
    • 수정2015-06-16 16:58:54
    뉴스 12
<앵커 멘트>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한 운전자들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앞지르기를 한 뒤 급제동을 해 5중 추돌사고를 내는가 하면 상대 운전자에게 물병을 던지기기도 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승용차가 앞 차량을 앞질러 갑니다.

잠시 뒤, 추월한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오던 차량과 부딪혀 버립니다.

이 충격으로 일대를 운행하던 다른 차량까지 미처 피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하고 맙니다.

5중 추돌사고가 난 겁니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 67살 강 모 씨는 자신 앞에 끼어든 차에 화가 나 뒤따라가 추월한 뒤 고의 급제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 차량이 승용차를 따라오더니 추월해 갑니다.

도로에 정체 모를 물건이 날리기도 합니다.

올림픽대로 진입 과정에서 끼어들었다고 운전자 33살 이 모 씨가 상대 차량을 뒤쫓아간 거리만 8km인데, 이 과정에서 물병도 투척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강 씨와 이 씨를 각각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