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숨진 딸 ‘대리출산’…법원 불가 판결
입력 2015.06.16 (18:17) 수정 2015.06.16 (19:1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사망한 딸의 냉동 보관된 난자를 이용해 아이를 대신 낳는다?

59살 영국 여성의 이야기인데요.

법정공방 끝에 고등 법원이 "어머니의 대리모 요구는 불가하다"고 판결했습니다.

23살에 장암 판정을 받은 딸이 "냉동보관된 난자를 이용해 딸을 낳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숨졌고, 딸의 소망대로 어머니는 아기를 낳으려 시도했는데요.

딸이 대리모를 요청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거부된 채 법정 소송을 벌여왔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숨진 딸 ‘대리출산’…법원 불가 판결
    • 입력 2015-06-16 18:55:45
    • 수정2015-06-16 19:14:17
    글로벌24
<리포트>

사망한 딸의 냉동 보관된 난자를 이용해 아이를 대신 낳는다?

59살 영국 여성의 이야기인데요.

법정공방 끝에 고등 법원이 "어머니의 대리모 요구는 불가하다"고 판결했습니다.

23살에 장암 판정을 받은 딸이 "냉동보관된 난자를 이용해 딸을 낳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숨졌고, 딸의 소망대로 어머니는 아기를 낳으려 시도했는데요.

딸이 대리모를 요청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거부된 채 법정 소송을 벌여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