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금 인상분 나눠요”…상생 협력 첫 모델
입력 2015.06.16 (19:22) 수정 2015.06.16 (21:5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SK하이닉스 노사가 임금 인상분의 일부를 내놓아 협력업체 직원들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임금공유제' 인데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지 주목됩니다.

최정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 3.1% 인상에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직원들은 3.1%가 아닌 2.8% 만큼만 임금인상률을 적용받기로 햇습니다.

인상분의 10%는 협력사 직원들을 지원하는 데 내놓기로 한 겁니다.

회사도 같은 액수를 보태기로 했습니다.

SK 하이닉스 노사가 이같은 방식으로 모은 돈은 올해 임금인상분의 20%, 66억 원입니다.

이 돈은 특별 도급비 형태로 하이닉스 협력사에게 지급되고, 직원들의 임금인상과 복리후생에 사용됩니다.

5개 협력사 4천여 명의 임직원이 혜택을 보게 되는데, 6.5%의 임금인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같은 방식의 이른바 '임금 공유제'는 국내 업계에서는 처음입니다.

SK하이닉스 노사와 삼구INC등 협력사 대표들은 오늘 이천 본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약속하고 실천을 결의하는 협약을 맺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한 번으로 그치지 않고 해마다 인상된 임금 공유분을 협력사에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 “임금 인상분 나눠요”…상생 협력 첫 모델
    • 입력 2015-06-16 19:23:58
    • 수정2015-06-16 21:52:57
    뉴스 7
<앵커 멘트>

SK하이닉스 노사가 임금 인상분의 일부를 내놓아 협력업체 직원들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임금공유제' 인데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지 주목됩니다.

최정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 3.1% 인상에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직원들은 3.1%가 아닌 2.8% 만큼만 임금인상률을 적용받기로 햇습니다.

인상분의 10%는 협력사 직원들을 지원하는 데 내놓기로 한 겁니다.

회사도 같은 액수를 보태기로 했습니다.

SK 하이닉스 노사가 이같은 방식으로 모은 돈은 올해 임금인상분의 20%, 66억 원입니다.

이 돈은 특별 도급비 형태로 하이닉스 협력사에게 지급되고, 직원들의 임금인상과 복리후생에 사용됩니다.

5개 협력사 4천여 명의 임직원이 혜택을 보게 되는데, 6.5%의 임금인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같은 방식의 이른바 '임금 공유제'는 국내 업계에서는 처음입니다.

SK하이닉스 노사와 삼구INC등 협력사 대표들은 오늘 이천 본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약속하고 실천을 결의하는 협약을 맺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한 번으로 그치지 않고 해마다 인상된 임금 공유분을 협력사에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