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영 부진’ 중부발전 등 3개 공공기관장 해임 건의
입력 2015.06.18 (07:42) 수정 2015.06.18 (08:1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의 지난해 경영 성적표가 발표됐습니다.

전반적으로 좋아졌는데, 최하 등급을 받은 기관장 3명에 대해서는 정부가 해임을 건의했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영 실적 평가 대상인 116개 공공기관 가운데 최하 등급인 E등급을 받은 건 6곳입니다.

중부발전과 광물자원공사, 시설안전공단, 선박안전기술공단, 정보화진흥원, 가스공사입니다.

정부는 이 가운데 3곳의 기관장에 대한 해임 건의를 결정했습니다.

<녹취> 방문규(기획재정부 2차관) : "광물자원공사, 한국중부발전, 그리고 한국시설안전공단의 기관장은 해임을 건의하겠습니다."

공공기관들의 전반적인 경영 성적은 좋아졌습니다.

성과급 지급 대상인 C등급 이상을 받은 곳은 101곳으로 지난해보다 14곳 늘었고, 하위등급인 D와 E등급을 받은 기관은 15곳으로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녹취> 반장식(공공기관 경영평가단장) : "지난 1년간 부채 감축과 복리후생비 축소, 당기순이익 증가 등 경영 효율화를 적극 추진한 성과를 반영한 결과로 볼 수 있습니다."

전체 공공기관의 지난해 순이익은 11조 원으로 1년 전보다 배 이상이 됐고, 부채도 35조 원 넘게 감소해 정부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복리후생비도 30% 가까이 줄였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 정상화를 위한 2단계 대책을 가동해 이들 기관을 핵심 기능 중심으로 재편하고 성과 연봉제도 도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경영 부진’ 중부발전 등 3개 공공기관장 해임 건의
    • 입력 2015-06-18 07:44:34
    • 수정2015-06-18 08:12:2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의 지난해 경영 성적표가 발표됐습니다.

전반적으로 좋아졌는데, 최하 등급을 받은 기관장 3명에 대해서는 정부가 해임을 건의했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영 실적 평가 대상인 116개 공공기관 가운데 최하 등급인 E등급을 받은 건 6곳입니다.

중부발전과 광물자원공사, 시설안전공단, 선박안전기술공단, 정보화진흥원, 가스공사입니다.

정부는 이 가운데 3곳의 기관장에 대한 해임 건의를 결정했습니다.

<녹취> 방문규(기획재정부 2차관) : "광물자원공사, 한국중부발전, 그리고 한국시설안전공단의 기관장은 해임을 건의하겠습니다."

공공기관들의 전반적인 경영 성적은 좋아졌습니다.

성과급 지급 대상인 C등급 이상을 받은 곳은 101곳으로 지난해보다 14곳 늘었고, 하위등급인 D와 E등급을 받은 기관은 15곳으로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녹취> 반장식(공공기관 경영평가단장) : "지난 1년간 부채 감축과 복리후생비 축소, 당기순이익 증가 등 경영 효율화를 적극 추진한 성과를 반영한 결과로 볼 수 있습니다."

전체 공공기관의 지난해 순이익은 11조 원으로 1년 전보다 배 이상이 됐고, 부채도 35조 원 넘게 감소해 정부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복리후생비도 30% 가까이 줄였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 정상화를 위한 2단계 대책을 가동해 이들 기관을 핵심 기능 중심으로 재편하고 성과 연봉제도 도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