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홍콩 행정수반 선거안 부결
입력 2015.06.18 (18:01) 수정 2015.06.18 (19: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홍콩에서 지난해 대규모 도심점거 시위를 불렀던 '행정장관 직선제'안이 결국 부결됐습니다.

홍콩 입법부가 반중인사의 출마를 제한한 중국 정부의 안을 거부하면서 중국-홍콩의 일국양제 향방도 안개 속에 휩싸였습니다.

상하이 연결합니다.

김태욱 특파원!

(네, 상하입니다.)

<질문>
오늘 홍콩 입법회에서 직선제안에 대한 표결이 있었죠?

찬반이 어떻게 갈렸는지 결과부터 자세히 전해주시죠.

<답변>
부결 가능성이 언급되기는 했습니다마는 실제로 드러난 찬반 투표수는 더욱 예상 밖이었습니다.

홍콩 입법회 의원의 전체 정원이 70명인데요,

이번 직선제안이 통과되려면 재적의원의 3분의 2, 즉 47표 찬성을 얻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표결 결과, 찬성은 겨우 8표에 불과했습니다.

반대가 28표로, 나머지 의원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져도 결과를 뒤바꿀 수 없게 됐습니다.

표결이 진행된 행정장관 직선제안은 지난해 중국 전인대 의결을 거쳐 지난 4월 확정된 안인데요.

2017년 행정장관 선거부터 현행 간선제를 직선제로 변경하되, 후보추천위의 과반수 지지를 얻은 2~3명으로 후보를 제한하는 내용입니다.

후보추천위가 대부분 친중인사들로 구성되기 때문에 반중인사의 출마가 원천봉쇄된 선거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질문>
'홍콩 입법회가 중국 중앙정부의 선거안을 거부했다',

물론 시민들의 반발이 있었지만 이런 결과는 의욉니다.?

<답변>
그렇죠.

홍콩 행정부 입장에서도 통과를 기대하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내일쯤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홍콩정부가 친중파 의원들에게 '오늘 속전속결로 표결을 마치자'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내일 결과가 나오면 주말로 가는 금요일 저녁이기 때문에 지난해 우산혁명 같은 대규모 시위가 또 일어날 수 있다고 판단했던 겁니다.

그러나 표결 결과는 정반대로 완벽한 부결로 나타났습니다.

당초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알려졌던 친중파 의원 30명이 표결 직전 갑자기 모두 본회의장을 떠났기 때문입니다.

참석 의원 35명이 넘어야 투표가 진행되기 때문에 아예 표결진행을 미루려 한 게 아니냐,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당시 본회의장 분위기가 벌써 부결 쪽으로 완전히 기울었다는 뜻일 겁니다.

<질문>
김 특파원!

홍콩은 지금 간선제 아닙니까?

이번 안이 부결됐기 때문에 아예 직선제도 못해보는 거 아닙니까?

<답변>
일단 직선제안이 부결됐기 때문에 홍콩은 오는 2017년 행정장관 선거도 간선제로 치러야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보셔야 할겁니다.

'제한적 직선제를 거부하고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얻기위한 투쟁의 길을 선택했다', 이게 정답에 가까울 겁니다.

지난해 우산혁명 때도 그랬지만, 우산혁명 주도세력의 주장은 '가짜 민주주의'를 강요하지 말라는 거였습니다.

중국정부가 내놓은 '제한적 직선제'를 당장 시행한다고 해도 실제로 홍콩의 민주주의가 발전하는 건 아니다'라는 판단인 겁니다.

조슈아 웡 학민사조 위원장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녹취> 조슈아 웡(학민사조 위원) : "앞으로 어떻게 현행 기본법(헌법)을 바꿀 수 있는 권리를 얻어낼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홍콩 시위대는 오히려 '지금 정부안을 받아들이면 앞으로 진정한 민주화를 얻을 기회를 다시 얻기 어렵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질문>
이 사실에 대한 중국 정부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답변>
표결결과가 나온지 서너 시간쯤 지났는데요.

아직 중국 정부의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표결에 들어가기 전에 중국 정부의 발표가 있었는데요.

들어보시죠.

<인터뷰>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홍콩 5백만 시민들이 민주주의 발전의 중요한 기회를 잡기 바랍니다."

홍콩사회는 이를 거부했습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아무런 논평없이 간단하게 '3분의 2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라고만 전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입장에서 보면, 지방정부가 중앙의 명을 거스른 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질문>
사실 홍콩의 정치개혁이 세계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건, 역사상 유례가 없는 일국양제의 실험이기 때문인데요.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까요?

<답변>
이번에 홍콩의 정치개혁안이 부결되면서 중국-홍콩 일국양제의 미래가 더욱 짙은 안개속에 빠져들었습니다.

지난 1997년 홍콩 주권이 반환될 당시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50년 동안 보장하기로 했습니다.

홍콩의 자본주의와 생활방식을 중국식으로 바꾸지 않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 한 겁니다.

이게 바로 한 국가 두 체제, 즉 일국양제의 기본틀입니다.

그러나 이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홍콩인들의 호소가 이어졌습니다.

홍콩 내 민주화 요구와 시위가 일상화될 가능성도 높아보입니다.

지금까지 상하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홍콩 행정수반 선거안 부결
    • 입력 2015-06-18 18:52:48
    • 수정2015-06-18 19:19:35
    글로벌24
<앵커 멘트>

홍콩에서 지난해 대규모 도심점거 시위를 불렀던 '행정장관 직선제'안이 결국 부결됐습니다.

홍콩 입법부가 반중인사의 출마를 제한한 중국 정부의 안을 거부하면서 중국-홍콩의 일국양제 향방도 안개 속에 휩싸였습니다.

상하이 연결합니다.

김태욱 특파원!

(네, 상하입니다.)

<질문>
오늘 홍콩 입법회에서 직선제안에 대한 표결이 있었죠?

찬반이 어떻게 갈렸는지 결과부터 자세히 전해주시죠.

<답변>
부결 가능성이 언급되기는 했습니다마는 실제로 드러난 찬반 투표수는 더욱 예상 밖이었습니다.

홍콩 입법회 의원의 전체 정원이 70명인데요,

이번 직선제안이 통과되려면 재적의원의 3분의 2, 즉 47표 찬성을 얻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표결 결과, 찬성은 겨우 8표에 불과했습니다.

반대가 28표로, 나머지 의원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져도 결과를 뒤바꿀 수 없게 됐습니다.

표결이 진행된 행정장관 직선제안은 지난해 중국 전인대 의결을 거쳐 지난 4월 확정된 안인데요.

2017년 행정장관 선거부터 현행 간선제를 직선제로 변경하되, 후보추천위의 과반수 지지를 얻은 2~3명으로 후보를 제한하는 내용입니다.

후보추천위가 대부분 친중인사들로 구성되기 때문에 반중인사의 출마가 원천봉쇄된 선거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질문>
'홍콩 입법회가 중국 중앙정부의 선거안을 거부했다',

물론 시민들의 반발이 있었지만 이런 결과는 의욉니다.?

<답변>
그렇죠.

홍콩 행정부 입장에서도 통과를 기대하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내일쯤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홍콩정부가 친중파 의원들에게 '오늘 속전속결로 표결을 마치자'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내일 결과가 나오면 주말로 가는 금요일 저녁이기 때문에 지난해 우산혁명 같은 대규모 시위가 또 일어날 수 있다고 판단했던 겁니다.

그러나 표결 결과는 정반대로 완벽한 부결로 나타났습니다.

당초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알려졌던 친중파 의원 30명이 표결 직전 갑자기 모두 본회의장을 떠났기 때문입니다.

참석 의원 35명이 넘어야 투표가 진행되기 때문에 아예 표결진행을 미루려 한 게 아니냐,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당시 본회의장 분위기가 벌써 부결 쪽으로 완전히 기울었다는 뜻일 겁니다.

<질문>
김 특파원!

홍콩은 지금 간선제 아닙니까?

이번 안이 부결됐기 때문에 아예 직선제도 못해보는 거 아닙니까?

<답변>
일단 직선제안이 부결됐기 때문에 홍콩은 오는 2017년 행정장관 선거도 간선제로 치러야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보셔야 할겁니다.

'제한적 직선제를 거부하고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얻기위한 투쟁의 길을 선택했다', 이게 정답에 가까울 겁니다.

지난해 우산혁명 때도 그랬지만, 우산혁명 주도세력의 주장은 '가짜 민주주의'를 강요하지 말라는 거였습니다.

중국정부가 내놓은 '제한적 직선제'를 당장 시행한다고 해도 실제로 홍콩의 민주주의가 발전하는 건 아니다'라는 판단인 겁니다.

조슈아 웡 학민사조 위원장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녹취> 조슈아 웡(학민사조 위원) : "앞으로 어떻게 현행 기본법(헌법)을 바꿀 수 있는 권리를 얻어낼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홍콩 시위대는 오히려 '지금 정부안을 받아들이면 앞으로 진정한 민주화를 얻을 기회를 다시 얻기 어렵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질문>
이 사실에 대한 중국 정부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답변>
표결결과가 나온지 서너 시간쯤 지났는데요.

아직 중국 정부의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표결에 들어가기 전에 중국 정부의 발표가 있었는데요.

들어보시죠.

<인터뷰>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홍콩 5백만 시민들이 민주주의 발전의 중요한 기회를 잡기 바랍니다."

홍콩사회는 이를 거부했습니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아무런 논평없이 간단하게 '3분의 2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라고만 전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입장에서 보면, 지방정부가 중앙의 명을 거스른 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질문>
사실 홍콩의 정치개혁이 세계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건, 역사상 유례가 없는 일국양제의 실험이기 때문인데요.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까요?

<답변>
이번에 홍콩의 정치개혁안이 부결되면서 중국-홍콩 일국양제의 미래가 더욱 짙은 안개속에 빠져들었습니다.

지난 1997년 홍콩 주권이 반환될 당시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50년 동안 보장하기로 했습니다.

홍콩의 자본주의와 생활방식을 중국식으로 바꾸지 않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 한 겁니다.

이게 바로 한 국가 두 체제, 즉 일국양제의 기본틀입니다.

그러나 이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홍콩인들의 호소가 이어졌습니다.

홍콩 내 민주화 요구와 시위가 일상화될 가능성도 높아보입니다.

지금까지 상하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