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영변에 새 구조물”…경수로 가동 임박?
입력 2015.06.18 (21:37) 수정 2015.06.18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곧 완공될 영변의 실험용 경수로 근처에 전기 공급 시설로 추정되는 새 구조물을 설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수로 가동이 임박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통해 핵무기를 만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영변의 실험용 경수로 위성 사진입니다.

파란색 지붕의 경수로 옆에 뼈대를 갖춘 구조물이 세워지고 있습니다.

건설용 대형 크레인도 보입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산하 한미연구소는 사진 분석 결과 이 구조물이 전기 시설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완공되면, 전력선을 통해 실험용 경수로에 전기를 공급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사실이라면, 경수로 가동이 임박했단 얘깁니다.

북한은 이 실험용 경수로가 저농축 우라늄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 경수로에서 핵 물질을 빼내 핵무기를 만드는데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마다 30∼40㎏의 플루토늄을 추출, 최대 여섯 개까지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미국 정부도 이 같은 전망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실험용 경수로가 가동되면 북한이 핵무기에 필요한 우라늄 농축 기술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정당성이 부여될 것"이라고 강하게 우려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북한 영변에 새 구조물”…경수로 가동 임박?
    • 입력 2015-06-18 21:39:13
    • 수정2015-06-18 21:53:01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곧 완공될 영변의 실험용 경수로 근처에 전기 공급 시설로 추정되는 새 구조물을 설치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수로 가동이 임박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통해 핵무기를 만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영변의 실험용 경수로 위성 사진입니다.

파란색 지붕의 경수로 옆에 뼈대를 갖춘 구조물이 세워지고 있습니다.

건설용 대형 크레인도 보입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산하 한미연구소는 사진 분석 결과 이 구조물이 전기 시설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완공되면, 전력선을 통해 실험용 경수로에 전기를 공급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사실이라면, 경수로 가동이 임박했단 얘깁니다.

북한은 이 실험용 경수로가 저농축 우라늄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 경수로에서 핵 물질을 빼내 핵무기를 만드는데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마다 30∼40㎏의 플루토늄을 추출, 최대 여섯 개까지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미국 정부도 이 같은 전망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실험용 경수로가 가동되면 북한이 핵무기에 필요한 우라늄 농축 기술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정당성이 부여될 것"이라고 강하게 우려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