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인 없는 소지품’ 노리는 카페 좀도둑
입력 2015.06.21 (07:11) 수정 2015.06.21 (07:40)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커피 전문점에서 소지품을 두고 잠시 자리 비우는 경우가 간혹 있죠.

그런데 그런 틈을 노린 절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커피 전문점 안으로 걸어 들어오더니,

빈 자리에 놓여 있는 가방과 외투를 챙겨 유유히 사라집니다.

남의 소지품을 훔친 건데, 주위 사람들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150만 원 상당의 소지품을 훔쳐간 범인은 넉 달째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도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는 사이 야외 테이블에 놓아둔 휴대폰과 지갑 등을 털렸습니다.

<녹취> 하00(피해자) : "설마 가져가겠나 싶어서 (뒀는데), 카페가 도로에 인접해 있었고 지나가다가 휙 가져갔다고. (그 이후에) 혼자 있을 때는 가방을 그냥 들고 들어가요."

서울의 한 커피전문점입니다.

빈 테이블에 노트북과 휴대전화가 덩그러니 놓여 있고, 가방을 통째로 놔둔 채 자리를 비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녹취> 카페 이용객 : "(자리 비우기 불안하지 않으세요?) 처음에는 아무래도 그렇죠. 하지만 어쩔 수 없이 그냥 두고 다니는 편이거든요."

자리를 비운 새 물건을 도둑맞으면, 카페는 책임이 없습니다.

사람이 많고 시끄러운 카페 특성상 절도범을 붙잡기는 쉽지 않기 때문에 이런 도난방지 자물쇠 등을 사용하는 등 주의해야 합니다.

부득이 자리를 비워야 한다면 직원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짐을 봐 달라고 부탁하는 게 좋습니다.

KBS뉴스 김수영입니다.
  • ‘주인 없는 소지품’ 노리는 카페 좀도둑
    • 입력 2015-06-21 07:13:19
    • 수정2015-06-21 07:40:17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커피 전문점에서 소지품을 두고 잠시 자리 비우는 경우가 간혹 있죠.

그런데 그런 틈을 노린 절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커피 전문점 안으로 걸어 들어오더니,

빈 자리에 놓여 있는 가방과 외투를 챙겨 유유히 사라집니다.

남의 소지품을 훔친 건데, 주위 사람들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150만 원 상당의 소지품을 훔쳐간 범인은 넉 달째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도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는 사이 야외 테이블에 놓아둔 휴대폰과 지갑 등을 털렸습니다.

<녹취> 하00(피해자) : "설마 가져가겠나 싶어서 (뒀는데), 카페가 도로에 인접해 있었고 지나가다가 휙 가져갔다고. (그 이후에) 혼자 있을 때는 가방을 그냥 들고 들어가요."

서울의 한 커피전문점입니다.

빈 테이블에 노트북과 휴대전화가 덩그러니 놓여 있고, 가방을 통째로 놔둔 채 자리를 비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녹취> 카페 이용객 : "(자리 비우기 불안하지 않으세요?) 처음에는 아무래도 그렇죠. 하지만 어쩔 수 없이 그냥 두고 다니는 편이거든요."

자리를 비운 새 물건을 도둑맞으면, 카페는 책임이 없습니다.

사람이 많고 시끄러운 카페 특성상 절도범을 붙잡기는 쉽지 않기 때문에 이런 도난방지 자물쇠 등을 사용하는 등 주의해야 합니다.

부득이 자리를 비워야 한다면 직원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짐을 봐 달라고 부탁하는 게 좋습니다.

KBS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