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배 상자에 숨어’…기상천외 절도 일당 검거
입력 2015.06.21 (07:17) 수정 2015.06.21 (07:40)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서울 강남의 한 고급 빌라에 도둑이 들었는데요.

대형 택배 상자로 철저한 보안망을 뚫었다고 합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물차 한 대가 고급 빌라의 정문을 통과합니다.

택배 기사로 보이는 남자가 대형 상자를 밀고 가 건물 관리자와 얘기를 나눈 뒤, 안으로 들어갑니다.

이 남자는 몇 분 뒤, 빈 상자를 가지고 나와 화물차에 싣고 유유히 사라집니다.

그로부터 17시간 뒤 빌라에서 절도 사건이 발생합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음성변조) : (택배 내용물까지는 확인 안 하나요?) "내용물 확인은 못 하죠. 세대 확인만 하고..."

알고 보니 상자 안에는 택배물건이 아니라, 33살 임 모 씨가 들어 있었습니다.

택배 기사로 위장한 35살 안 모 씨가 상자를 이용해 임 씨를 건물 안에 넣어주고, 나온 것이었습니다.

임 씨는 17시간 동안 비상계단에 숨어있다가 인기척이 없자 피해자 집에 들어가 30만 원을 훔쳤지만, 집 안에는 피해자 지인이 있었습니다.

개인 심부름을 온 것이라고 둘러대고 태연스럽게 건물을 걸어 나온 임 씨는 결국, 신고를 받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천종하(서울 강남경찰서 강력1팀) : "콜뛰기 영업을 하면서 개인 심부름, 즉 피해자의 심부름을 하게 됩니다. 그 때 피해자가 알려준 비밀번호를 메모해 놓으면서..."

경찰은 특수절도 혐의로 임 씨와 안 씨를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택배 상자에 숨어’…기상천외 절도 일당 검거
    • 입력 2015-06-21 07:19:14
    • 수정2015-06-21 07:40:18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지난달 서울 강남의 한 고급 빌라에 도둑이 들었는데요.

대형 택배 상자로 철저한 보안망을 뚫었다고 합니다.

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물차 한 대가 고급 빌라의 정문을 통과합니다.

택배 기사로 보이는 남자가 대형 상자를 밀고 가 건물 관리자와 얘기를 나눈 뒤, 안으로 들어갑니다.

이 남자는 몇 분 뒤, 빈 상자를 가지고 나와 화물차에 싣고 유유히 사라집니다.

그로부터 17시간 뒤 빌라에서 절도 사건이 발생합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음성변조) : (택배 내용물까지는 확인 안 하나요?) "내용물 확인은 못 하죠. 세대 확인만 하고..."

알고 보니 상자 안에는 택배물건이 아니라, 33살 임 모 씨가 들어 있었습니다.

택배 기사로 위장한 35살 안 모 씨가 상자를 이용해 임 씨를 건물 안에 넣어주고, 나온 것이었습니다.

임 씨는 17시간 동안 비상계단에 숨어있다가 인기척이 없자 피해자 집에 들어가 30만 원을 훔쳤지만, 집 안에는 피해자 지인이 있었습니다.

개인 심부름을 온 것이라고 둘러대고 태연스럽게 건물을 걸어 나온 임 씨는 결국, 신고를 받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천종하(서울 강남경찰서 강력1팀) : "콜뛰기 영업을 하면서 개인 심부름, 즉 피해자의 심부름을 하게 됩니다. 그 때 피해자가 알려준 비밀번호를 메모해 놓으면서..."

경찰은 특수절도 혐의로 임 씨와 안 씨를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