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항 5일 만에 여객선 좌초…사고 원인 논란
입력 2015.06.24 (21:41) 수정 2015.06.24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제주 추자도에서 항구 확장 공사 이후, 취항 닷새 만에 여객선이 좌초되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원인을 놓고 항만측과 선사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취항한 지 닷새만에 좌초된 2천8백톤급 여객선 레드펄호입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 제주 추자도를 출발해 전남 완도로 향하던 중 항구안에서 암초에 걸렸습니다.

승객과 승조원 등 탑승자 100여 명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지만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인터뷰> 이상훈(사고 여객선 승객) : "안내 방송이 전혀 없었어요. 비상 탈출 시 어떻게 하라는 안내 방송이 없었고…."

당시 여객선은 접안시설 20~30미터 지점을 선회하다 항로를 벗어났습니다.

사고 해상 수심이 썰물로 4미터까지 내려가 배 밑바닥이 걸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제주도는 선장에게 책임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김용재(신양항 정비공사 감리단장) : "큰 배가 갈 수 있는 항로는 이겁니다. 이렇게 갔어야 했는데, 그 당시에 바람도 불고 하면서, 선장이 오해가 있었는지 모르지만…."

그러나 선사 측은 준설에 문제가 있었다고 반박합니다.

<녹취> 유승인(한일레드펄호 선장) : "배가 돌려면 한 바퀴 도는데, 원을 그리는데, 500여 미터가 직경이 되거든요. 이 좁은 데서 돌리는데 이쪽이 거의 준설이 안 돼있습니다."

해양수산부와 해경은 사고원인을 놓고 제주도와 여객선 선사측의 입장 차이가 커 선장의 과실 여부를 비롯해 항만 준설 상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취항 5일 만에 여객선 좌초…사고 원인 논란
    • 입력 2015-06-24 21:42:35
    • 수정2015-06-24 21:49:41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제주 추자도에서 항구 확장 공사 이후, 취항 닷새 만에 여객선이 좌초되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원인을 놓고 항만측과 선사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취항한 지 닷새만에 좌초된 2천8백톤급 여객선 레드펄호입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 제주 추자도를 출발해 전남 완도로 향하던 중 항구안에서 암초에 걸렸습니다.

승객과 승조원 등 탑승자 100여 명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지만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인터뷰> 이상훈(사고 여객선 승객) : "안내 방송이 전혀 없었어요. 비상 탈출 시 어떻게 하라는 안내 방송이 없었고…."

당시 여객선은 접안시설 20~30미터 지점을 선회하다 항로를 벗어났습니다.

사고 해상 수심이 썰물로 4미터까지 내려가 배 밑바닥이 걸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제주도는 선장에게 책임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김용재(신양항 정비공사 감리단장) : "큰 배가 갈 수 있는 항로는 이겁니다. 이렇게 갔어야 했는데, 그 당시에 바람도 불고 하면서, 선장이 오해가 있었는지 모르지만…."

그러나 선사 측은 준설에 문제가 있었다고 반박합니다.

<녹취> 유승인(한일레드펄호 선장) : "배가 돌려면 한 바퀴 도는데, 원을 그리는데, 500여 미터가 직경이 되거든요. 이 좁은 데서 돌리는데 이쪽이 거의 준설이 안 돼있습니다."

해양수산부와 해경은 사고원인을 놓고 제주도와 여객선 선사측의 입장 차이가 커 선장의 과실 여부를 비롯해 항만 준설 상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