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괴상한 구두가 선사한 ‘느리게 걷기’
입력 2015.07.08 (06:46) 수정 2015.07.08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언제나 분주한 도심 한복판!

사람들의 바쁜 발걸음 사이로 희한한 구두를 신은 남자가 등장합니다.

거짓말한 피노키오의 코처럼 유난히 앞 코가 길고 뾰족한데요.

그 모양과 길이 때문에 남자는 남들보다 느린 걸음으로 혼잡한 시내 거리와 도심 광장을 유유히 걸어갑니다.

우리 눈엔 아주 괴상하고 쓸모없어 보이는 이 구두는 영국 런던의 한 유명 예술대학교 졸업생의 작품이라고 합니다.

모든 것이 편리해지고 점점 빠른 것만 요구하는 세상 속에서 삶의 속도를 잠시 늦춰보자는 의미로 신으면 천천히 걷게 되는 이색 구두를 만들었다는데요.

디자인은 이상하지만 그 안에 담긴 의미는 사뭇 진지하네요.
  • [세상의 창] 괴상한 구두가 선사한 ‘느리게 걷기’
    • 입력 2015-07-08 06:41:51
    • 수정2015-07-08 07:29:52
    뉴스광장 1부
언제나 분주한 도심 한복판!

사람들의 바쁜 발걸음 사이로 희한한 구두를 신은 남자가 등장합니다.

거짓말한 피노키오의 코처럼 유난히 앞 코가 길고 뾰족한데요.

그 모양과 길이 때문에 남자는 남들보다 느린 걸음으로 혼잡한 시내 거리와 도심 광장을 유유히 걸어갑니다.

우리 눈엔 아주 괴상하고 쓸모없어 보이는 이 구두는 영국 런던의 한 유명 예술대학교 졸업생의 작품이라고 합니다.

모든 것이 편리해지고 점점 빠른 것만 요구하는 세상 속에서 삶의 속도를 잠시 늦춰보자는 의미로 신으면 천천히 걷게 되는 이색 구두를 만들었다는데요.

디자인은 이상하지만 그 안에 담긴 의미는 사뭇 진지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