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세부 실종 한국인 2명 구조…1명 숨진 채 발견
입력 2015.07.08 (17:05) 수정 2015.07.08 (18:0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5일, 필리핀 세부에서 스쿠버다이빙 도중 실종됐던 3명 가운데, 2명은 극적으로 구조됐으나 1명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실종 사고가 일어난 지 불과 이틀 만에 또 다른 다이빙 사고도 발생했는데, 두 번의 사고 모두 같은 업주가 운영중인 다이빙 업체가 교육을 진행하다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필리핀 세부 막탄섬 근처에서 다이빙을 하다 실종된 한국인 3명 중 1명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주 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현지 시각으로 오늘 새벽 5시 쯤 실종 지점에서 86km 떨어진 섬 근처에서 45살 허모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허 씨와 함께 실종됐던 31살 김모 씨는 해상에서, 강사 37살 백모 씨는 인근 섬에서 각각 구조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실종 사고 이틀 만에 이번에는 세부에 다이빙을 하던 한국인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주 필리핀 한국대사관은 어제, 30대 곽모 씨 등 한국인 남성 2명이 스쿠버다이빙 교육을 받던 중 곽 씨가 의식 불명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습니다.

수심 30미터 아래까지 잠수했었던 곽 씨는 수면 위로 나왔을 때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곽 씨 등을 인솔한 다이빙업체는, 지난 5일 실종 사고를 냈던 다이빙 업체와 운영자가 같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틀 전 사고가 있었는데도 교육을 강행한 것입니다.

<녹취> 이기석(필리핀 세부분관 총영사) : "동일한 가게가 아닌 다른 가게이지만 주인은 똑같다고 그럽니다. 경찰 조사를 강력하게 하려고 해요."

이 업체는 사고 직후 교육 일정을 취소했지만, 이미 세부에 도착한 예약자들에 대해서는 원하는 사람에 한해 교육을 진행했다고 해명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 필리핀 세부 실종 한국인 2명 구조…1명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5-07-08 17:06:46
    • 수정2015-07-08 18:00:13
    뉴스 5
<앵커 멘트>

지난 5일, 필리핀 세부에서 스쿠버다이빙 도중 실종됐던 3명 가운데, 2명은 극적으로 구조됐으나 1명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실종 사고가 일어난 지 불과 이틀 만에 또 다른 다이빙 사고도 발생했는데, 두 번의 사고 모두 같은 업주가 운영중인 다이빙 업체가 교육을 진행하다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필리핀 세부 막탄섬 근처에서 다이빙을 하다 실종된 한국인 3명 중 1명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주 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현지 시각으로 오늘 새벽 5시 쯤 실종 지점에서 86km 떨어진 섬 근처에서 45살 허모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허 씨와 함께 실종됐던 31살 김모 씨는 해상에서, 강사 37살 백모 씨는 인근 섬에서 각각 구조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실종 사고 이틀 만에 이번에는 세부에 다이빙을 하던 한국인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주 필리핀 한국대사관은 어제, 30대 곽모 씨 등 한국인 남성 2명이 스쿠버다이빙 교육을 받던 중 곽 씨가 의식 불명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습니다.

수심 30미터 아래까지 잠수했었던 곽 씨는 수면 위로 나왔을 때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곽 씨 등을 인솔한 다이빙업체는, 지난 5일 실종 사고를 냈던 다이빙 업체와 운영자가 같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틀 전 사고가 있었는데도 교육을 강행한 것입니다.

<녹취> 이기석(필리핀 세부분관 총영사) : "동일한 가게가 아닌 다른 가게이지만 주인은 똑같다고 그럽니다. 경찰 조사를 강력하게 하려고 해요."

이 업체는 사고 직후 교육 일정을 취소했지만, 이미 세부에 도착한 예약자들에 대해서는 원하는 사람에 한해 교육을 진행했다고 해명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