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당 혁신안, ‘최고위원·사무총장 폐지’ 논란 가중
입력 2015.07.08 (21:06) 수정 2015.07.08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편 야당에선 현행 최고위와 사무총장 자리를 폐지하겠다는 혁신방안이 제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계파간 이해득실을 따지는 셈법이 복잡한데요.

과연 현실성이 있겠느냐는 의문과 당 대표의 권한만 커진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혁신위원회는 우선 계파 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고위원 제도를 폐지하고 지역과 세대 계층 대표로 구성되는 지도부를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녹취> 김상곤(새정치연합 혁신위원장) : "계파의 권력 배분과 힘겨루기 장으로 변질된 지도체제를 일신하기 위해 현행 최고위원제를 폐지한다."

이 안이 채택되면 임기 2년인 문재인 대표도 내년 총선 후 물러나게 됩니다.

혁신위는 또 계파갈등의 핵으로 떠올랐던 사무총장 자리를 없애고, 다섯 명의 본부장에게 권한을 나누기로 했습니다.

<녹취> 최재성(새정치연합 사무총장) : "제가 생각이 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당 내부에선 혁신위 안이 대표 한 사람의 권한만 더 커지고, 현실성, 실효성도 없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녹취> 추미애(새정치연합 최고위원) : "논란이 많았다고 해서 그것을 다른 이름으로 바꾸자 한들, 그 근본적 문제는 고쳐지지 않겠죠."

특히 현역 의원을 평가해 공천 심사에 반영하는 평가위원회를 외부인사로만 구성하고, 위원장을 문 대표가 임명하는 제안에 대해선 비노 진영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혁신방안은 당 중앙위원회에서 인준을 받아야 확정됩니다.

논의 과정과 결과에 따라 계파 갈등이 다시 촉발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야당 혁신안, ‘최고위원·사무총장 폐지’ 논란 가중
    • 입력 2015-07-08 21:07:03
    • 수정2015-07-08 21:44:49
    뉴스 9
<앵커 멘트>

한편 야당에선 현행 최고위와 사무총장 자리를 폐지하겠다는 혁신방안이 제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계파간 이해득실을 따지는 셈법이 복잡한데요.

과연 현실성이 있겠느냐는 의문과 당 대표의 권한만 커진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혁신위원회는 우선 계파 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고위원 제도를 폐지하고 지역과 세대 계층 대표로 구성되는 지도부를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녹취> 김상곤(새정치연합 혁신위원장) : "계파의 권력 배분과 힘겨루기 장으로 변질된 지도체제를 일신하기 위해 현행 최고위원제를 폐지한다."

이 안이 채택되면 임기 2년인 문재인 대표도 내년 총선 후 물러나게 됩니다.

혁신위는 또 계파갈등의 핵으로 떠올랐던 사무총장 자리를 없애고, 다섯 명의 본부장에게 권한을 나누기로 했습니다.

<녹취> 최재성(새정치연합 사무총장) : "제가 생각이 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당 내부에선 혁신위 안이 대표 한 사람의 권한만 더 커지고, 현실성, 실효성도 없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녹취> 추미애(새정치연합 최고위원) : "논란이 많았다고 해서 그것을 다른 이름으로 바꾸자 한들, 그 근본적 문제는 고쳐지지 않겠죠."

특히 현역 의원을 평가해 공천 심사에 반영하는 평가위원회를 외부인사로만 구성하고, 위원장을 문 대표가 임명하는 제안에 대해선 비노 진영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혁신방안은 당 중앙위원회에서 인준을 받아야 확정됩니다.

논의 과정과 결과에 따라 계파 갈등이 다시 촉발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