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기록 풍년’ U대회, 1위로 피날레!…리우 희망↑
입력 2015.07.15 (06:14) 수정 2015.07.15 (15: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세계 젊은이들의 축제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가 화려한 폐막식과 함께 막을 내렸습니다.

우리 선수단은 금메달 47개를 획득해 하계 국제종합대회 사상 첫 1위라는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도 조구함의 첫 금메달부터 리듬체조 손연재의 화려한 피날레까지.

12일간의 열전동안 우리나라는 무려 47개의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스포츠 강국 러시아와 중국을 제치고 하계 국제 종합 대회 사상 첫 1위를 달성했습니다.

세계신기록 2개, 대회신기록 7개 등 기록도 쏟아졌습니다.

신궁 이승윤 등 무려 6명이 3관왕에 올라 내년 리우 올림픽을 향해 자신감을 충전했습니다.

<인터뷰> 이승윤 : "양궁 하면서 무서워 그만두고 싶은 적도 있었지만 이제는 다 경험이고 추억이에요."

전통적 강세 종목들이 위력을 떨친 반면 수영은 은메달 1개, 육상은 노메달로 부진했습니다.

김국영이 육상 100m에서 5년 만에 다시 한국 신기록을 세운 것이 위안입니다.

<인터뷰> 김국영 : "이제는 목표를 바꿔서 아직은 좀 무리가 있겠지만 9초대 문을 두르리겠습니다."

화려한 폐막식과 함께 12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한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유니버시아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우리 선수단은 내년 리우 올림픽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향해 달려갑니다.

KBS 뉴스 한지연입니다.
  • ‘기록 풍년’ U대회, 1위로 피날레!…리우 희망↑
    • 입력 2015-07-15 06:15:15
    • 수정2015-07-15 15:04: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 세계 젊은이들의 축제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가 화려한 폐막식과 함께 막을 내렸습니다.

우리 선수단은 금메달 47개를 획득해 하계 국제종합대회 사상 첫 1위라는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도 조구함의 첫 금메달부터 리듬체조 손연재의 화려한 피날레까지.

12일간의 열전동안 우리나라는 무려 47개의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스포츠 강국 러시아와 중국을 제치고 하계 국제 종합 대회 사상 첫 1위를 달성했습니다.

세계신기록 2개, 대회신기록 7개 등 기록도 쏟아졌습니다.

신궁 이승윤 등 무려 6명이 3관왕에 올라 내년 리우 올림픽을 향해 자신감을 충전했습니다.

<인터뷰> 이승윤 : "양궁 하면서 무서워 그만두고 싶은 적도 있었지만 이제는 다 경험이고 추억이에요."

전통적 강세 종목들이 위력을 떨친 반면 수영은 은메달 1개, 육상은 노메달로 부진했습니다.

김국영이 육상 100m에서 5년 만에 다시 한국 신기록을 세운 것이 위안입니다.

<인터뷰> 김국영 : "이제는 목표를 바꿔서 아직은 좀 무리가 있겠지만 9초대 문을 두르리겠습니다."

화려한 폐막식과 함께 12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한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유니버시아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우리 선수단은 내년 리우 올림픽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향해 달려갑니다.

KBS 뉴스 한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