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민영진 KT&G 사장 ‘횡령 의혹’ 수사
입력 2015.07.21 (12:11) 수정 2015.07.21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영진 KT&G 사장이 거액의 회사돈을 횡령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민 사장과 관련 업체의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민영진 KT&G 사장이 자회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회사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민 사장이 KT&G에 취임한 이후 편입한 화장품 자회사 등을 통해 수십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민 사장과 자회사를 중심으로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관련 계좌들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민 사장의 횡령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단서가 나오면,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민 사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 KT&G 사장에 임명된 이후 2013년 연임에 성공해 6년째 재임 중입니다.

KT&G 측은 현재 경위를 파악 중이며, 검찰 조사가 시작된다면 성실히 협조하고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검찰, 민영진 KT&G 사장 ‘횡령 의혹’ 수사
    • 입력 2015-07-21 12:13:23
    • 수정2015-07-21 12:59:14
    뉴스 12
<앵커 멘트>

민영진 KT&G 사장이 거액의 회사돈을 횡령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민 사장과 관련 업체의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민영진 KT&G 사장이 자회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회사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민 사장이 KT&G에 취임한 이후 편입한 화장품 자회사 등을 통해 수십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민 사장과 자회사를 중심으로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관련 계좌들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민 사장의 횡령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단서가 나오면,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민 사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 KT&G 사장에 임명된 이후 2013년 연임에 성공해 6년째 재임 중입니다.

KT&G 측은 현재 경위를 파악 중이며, 검찰 조사가 시작된다면 성실히 협조하고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