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살 남아 숨진 채 발견…잠적한 엄마 ‘행방 추적’
입력 2015.07.22 (19:08) 수정 2015.07.22 (20:0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청주에서 6살 남자아이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라진 남자아이의 엄마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살 김 모 군이 숨진 채 발견된 건 어젯밤 11시 15분쯤.

아이의 생명이 위험한 것 같다는 김 군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집 거실에서 발견했습니다.

당시, 김 군의 시신은 이불에 쌓여 있었습니다.

집안 곳곳에는 김 군의 엄마 양 모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낙서가 발견됐습니다.

<녹취> 경찰(음성변조) : "빨래, 생활용품들이 정리가 안 되고 어수선한 그런 방이더라고요, 거실하고 다. (집 안) 복도 벽면이나 출입문 안쪽에 글씨 같은 거 막 써 놓고요."

지난 주말 심하게 다퉜던 김 씨 부부는 어제 집 밖에서 만나 충남 대천으로 여행을 갔습니다.

아내는 자신이 아이에게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남기고 사라져 연락이 끊긴 상태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부부는 양육 문제로 자주 다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어린 애를 울리면 달래질 않아. 대문 쾅 소리가 나면 애가 자지러져요. 그래서 저 애 죽이겠네, 큰일 났네(했어요.)"

경찰은 엄마 양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습니다.

택시로 대전까지 이동한 것을 확인했고 현재 공주 등을 중심으로 신병 확보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6살 남아 숨진 채 발견…잠적한 엄마 ‘행방 추적’
    • 입력 2015-07-22 19:09:45
    • 수정2015-07-22 20:00:17
    뉴스 7
<앵커 멘트>

어젯밤, 청주에서 6살 남자아이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라진 남자아이의 엄마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살 김 모 군이 숨진 채 발견된 건 어젯밤 11시 15분쯤.

아이의 생명이 위험한 것 같다는 김 군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집 거실에서 발견했습니다.

당시, 김 군의 시신은 이불에 쌓여 있었습니다.

집안 곳곳에는 김 군의 엄마 양 모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낙서가 발견됐습니다.

<녹취> 경찰(음성변조) : "빨래, 생활용품들이 정리가 안 되고 어수선한 그런 방이더라고요, 거실하고 다. (집 안) 복도 벽면이나 출입문 안쪽에 글씨 같은 거 막 써 놓고요."

지난 주말 심하게 다퉜던 김 씨 부부는 어제 집 밖에서 만나 충남 대천으로 여행을 갔습니다.

아내는 자신이 아이에게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남기고 사라져 연락이 끊긴 상태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부부는 양육 문제로 자주 다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어린 애를 울리면 달래질 않아. 대문 쾅 소리가 나면 애가 자지러져요. 그래서 저 애 죽이겠네, 큰일 났네(했어요.)"

경찰은 엄마 양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습니다.

택시로 대전까지 이동한 것을 확인했고 현재 공주 등을 중심으로 신병 확보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