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안보 법안 강행 처리’ 국내외 후폭풍
입력 2015.07.22 (23:25) 수정 2015.07.23 (00: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정부가 최근 집단적 자위권 행사 등을 보장한 안보법안을 강행 처리했는데요.

일본 각계가 잇따라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미국 고위 관리도 일본의 과거사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는 등 비판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자위대가 전 세계 어디서든 동맹국과 함께 군사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규정한 안보법안, 지난주 중의원에서 법안을 강행처리한 이후 나라 안팎의 반발이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고위관리까지 나서 '과거사부터 반성하라'고 아베 총리를 압박했습니다.

<녹취> 러셀(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 "(전임 총리들처럼) 아베 총리도 반성의 마음을 표현할 방법을 찾기를 기대합니다."

안보법안 최종 통과가 기정 사실화되면서 일본의 반대 여론도 들끓고 있습니다.

이번엔 2차 대전 종군 기자 등 전직 언론인들이 안보법안 저지를 결의했습니다.

<녹취> 무노 다케지(前 아사히신문 기자) : "아베 총리는 일본 사회를 과거 군국 체제로 돌리기 위해 갖가지 공작을 벌이고 있습니다."

법안 반대 물결은 전국항만노조연합회와 종교단체 등 각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특히, 친정부 성향을 보이는 산케이 신문 등의 여론조사에서조차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과반을 넘었습니다.

지난 조사 때보다 10%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반대 여론이 지지 응답을 넘어선 것은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재집권 이후 처음입니다.

아베 총리는 연일 TV에 출연해 안보법안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군국주의 회귀에 반대하는 민심 이탈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글로벌 브리핑] ‘안보 법안 강행 처리’ 국내외 후폭풍
    • 입력 2015-07-22 23:31:33
    • 수정2015-07-23 00:01:2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정부가 최근 집단적 자위권 행사 등을 보장한 안보법안을 강행 처리했는데요.

일본 각계가 잇따라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미국 고위 관리도 일본의 과거사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는 등 비판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자위대가 전 세계 어디서든 동맹국과 함께 군사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규정한 안보법안, 지난주 중의원에서 법안을 강행처리한 이후 나라 안팎의 반발이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고위관리까지 나서 '과거사부터 반성하라'고 아베 총리를 압박했습니다.

<녹취> 러셀(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 "(전임 총리들처럼) 아베 총리도 반성의 마음을 표현할 방법을 찾기를 기대합니다."

안보법안 최종 통과가 기정 사실화되면서 일본의 반대 여론도 들끓고 있습니다.

이번엔 2차 대전 종군 기자 등 전직 언론인들이 안보법안 저지를 결의했습니다.

<녹취> 무노 다케지(前 아사히신문 기자) : "아베 총리는 일본 사회를 과거 군국 체제로 돌리기 위해 갖가지 공작을 벌이고 있습니다."

법안 반대 물결은 전국항만노조연합회와 종교단체 등 각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특히, 친정부 성향을 보이는 산케이 신문 등의 여론조사에서조차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과반을 넘었습니다.

지난 조사 때보다 10%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반대 여론이 지지 응답을 넘어선 것은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재집권 이후 처음입니다.

아베 총리는 연일 TV에 출연해 안보법안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군국주의 회귀에 반대하는 민심 이탈은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