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현대엔지니어링 수천억 원대 분식회계 의혹
입력 2015.07.23 (21:13) 수정 2015.07.23 (21: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공능력 10위 건설업체인 현대 엔지니어링이 지난해 수천억 원대의 분식 회계를 했다는 내부 증언이 나왔습니다.

KBS가 입수한 현대측의 내부 공식 문서에서도 이 증언을 뒷받침해 줄 정황들이 포착됐는데요.

박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현대 엠코와 합병한 현대엔지니어링.

지난해 영업이익이 4천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이 영업이익 대부분이 원가율을 낮춰 수익을 부풀렸다는 내부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재정분야를 총괄 담당했던 임원의 증언입니다.

<인터뷰> 전 현대 엔지니어링 재경본부장 : "얼마에 맞추어 가라는 지시가 내려왔어요 손익을...실제 손익은 1500억 원이나 1000도 안되는데 영업이익을 4000억 원으로 맞추려고..."

지난 3월 작성된 현대엔지니어링의 내부 보고서.

7천억 원 규모의 오만 가스처리시설 사업장을 보면 지난해 말 작성된 원가율 91%는 실제 104.8%였다고 보고됐습니다.

원가율은 공사 현장에 들어가는 비용을 말하는 것으로, 원가율이 90%라면 10% 정도의 수익이 남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지난해 12월 중순 105%로 보고됐던 원가율이 보름뒤인 12월 30일에 갑자기 91%로 대폭 내려갔다는 겁니다.

불과 보름 사이에 14% 포인트 정도의 원가율을 축소해, 7천백억 원인 이 사업장에서 약 천억 원의 손실을 숨겼다는 겁니다.

<인터뷰> 전 현대 엔지니어링 재경본부장 : "(원가율을) 103.5%로 관리했지만 도저히 안되고 이거는 105%로 봐야 합니다...그랬는데 결산은 91%로 돌렸다니까요. 명백한 거짓말이지요."

다른 주요 사업장의 경우도 마찬가지.

13개 사업장을 다 합치면 손실을 감춘 금액은 3천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인터뷰> 00회계 법인 회계사 : "단기간에 원가율의 10% 이상 감소시킨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가 힘들죠. 현장이 여러 개 있으면 원가가 분산됐을 가능성도 있고요."

회사 측은 분식 회계는 없었고, 회사와 마찰을 빚은 개인이 거짓 주장을 한다고 말합니다.

또 대부분 다른 계열사에서 근무했던 전 재경본부장이 건설 회계의 특수성을 몰랐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 : "건설업은 제조업이랑 틀려서 리스크(위험)에 대해서 정확히 전망하는 건 어렵고요."

그러나 손실이 축소됐다고 분석한 이 서류는 재경본부에서 작성돼 실장과 본부장, 사장의 결재를 받은 회사 공식 문서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단독] 현대엔지니어링 수천억 원대 분식회계 의혹
    • 입력 2015-07-23 21:14:10
    • 수정2015-07-23 21:39:13
    뉴스 9
<앵커 멘트>

시공능력 10위 건설업체인 현대 엔지니어링이 지난해 수천억 원대의 분식 회계를 했다는 내부 증언이 나왔습니다.

KBS가 입수한 현대측의 내부 공식 문서에서도 이 증언을 뒷받침해 줄 정황들이 포착됐는데요.

박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현대 엠코와 합병한 현대엔지니어링.

지난해 영업이익이 4천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이 영업이익 대부분이 원가율을 낮춰 수익을 부풀렸다는 내부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재정분야를 총괄 담당했던 임원의 증언입니다.

<인터뷰> 전 현대 엔지니어링 재경본부장 : "얼마에 맞추어 가라는 지시가 내려왔어요 손익을...실제 손익은 1500억 원이나 1000도 안되는데 영업이익을 4000억 원으로 맞추려고..."

지난 3월 작성된 현대엔지니어링의 내부 보고서.

7천억 원 규모의 오만 가스처리시설 사업장을 보면 지난해 말 작성된 원가율 91%는 실제 104.8%였다고 보고됐습니다.

원가율은 공사 현장에 들어가는 비용을 말하는 것으로, 원가율이 90%라면 10% 정도의 수익이 남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지난해 12월 중순 105%로 보고됐던 원가율이 보름뒤인 12월 30일에 갑자기 91%로 대폭 내려갔다는 겁니다.

불과 보름 사이에 14% 포인트 정도의 원가율을 축소해, 7천백억 원인 이 사업장에서 약 천억 원의 손실을 숨겼다는 겁니다.

<인터뷰> 전 현대 엔지니어링 재경본부장 : "(원가율을) 103.5%로 관리했지만 도저히 안되고 이거는 105%로 봐야 합니다...그랬는데 결산은 91%로 돌렸다니까요. 명백한 거짓말이지요."

다른 주요 사업장의 경우도 마찬가지.

13개 사업장을 다 합치면 손실을 감춘 금액은 3천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인터뷰> 00회계 법인 회계사 : "단기간에 원가율의 10% 이상 감소시킨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가 힘들죠. 현장이 여러 개 있으면 원가가 분산됐을 가능성도 있고요."

회사 측은 분식 회계는 없었고, 회사와 마찰을 빚은 개인이 거짓 주장을 한다고 말합니다.

또 대부분 다른 계열사에서 근무했던 전 재경본부장이 건설 회계의 특수성을 몰랐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 : "건설업은 제조업이랑 틀려서 리스크(위험)에 대해서 정확히 전망하는 건 어렵고요."

그러나 손실이 축소됐다고 분석한 이 서류는 재경본부에서 작성돼 실장과 본부장, 사장의 결재를 받은 회사 공식 문서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