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억 기부로 재단 설립해 보상” 권고…삼성 ‘검토’
입력 2015.07.23 (21:24) 수정 2015.07.23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삼성전자 백혈병' 논란이 불거진지 8년 만에 첫 조정 권고안이 나왔습니다.

삼성전자가 천 억원을 기부해 피해보상을 위한 공익재단을 설립하라는 건데요.

삼성측은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 백혈병 논란은 지난 2007년 반도체 공장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지며 시작됐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삼성 측과 피해자들 간의 협의를 이끌어왔던 조정위원회는 삼성전자가 천억 원을 기부해 공익재단을 설립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사업자 단체인 한국반도체산업협회도 기부금을 함께 내 기금의 70%는 피해 보상에 쓰라고 제안했습니다.

<인터뷰> 김지형(변호사/삼성 백혈병 문제 조정위원장) : "보상의 문제를 사회적 구조 차원에서 해결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겠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보상 대상은 2011년 1월 1일 이전부터 삼성전자 반도체와 LCD 사업장에서 최소 1년 이상 근무한 직원으로, 백혈병과 림프종 등 12가지 질병에 걸린 경웁니다.

잠복기를 감안해 퇴직 후 1년에서 14년 사이에 발병해도 치료비와 요양비 등을 보전하도록 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사과문도 발송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황상기('반올림' 대표/故 황유미 씨 아버지) : "(권고안에 대해) 아직 검토를 다 안 해봤기 때문에 검토를 해봐야지 알겠는데요. 지금 얼핏 봐서는 상당히 좋은 면이 많이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내용도 권고안에 포함돼 있다면서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열흘동안 당사자들의 이의 제기가 없을 경우 조정안은 수용된 것으로 간주됩니다.

8년이 넘는 긴 공방 끝에 합의가 도출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천억 기부로 재단 설립해 보상” 권고…삼성 ‘검토’
    • 입력 2015-07-23 21:24:49
    • 수정2015-07-23 21:53:06
    뉴스 9
<앵커 멘트>

이른바 '삼성전자 백혈병' 논란이 불거진지 8년 만에 첫 조정 권고안이 나왔습니다.

삼성전자가 천 억원을 기부해 피해보상을 위한 공익재단을 설립하라는 건데요.

삼성측은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성 백혈병 논란은 지난 2007년 반도체 공장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지며 시작됐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삼성 측과 피해자들 간의 협의를 이끌어왔던 조정위원회는 삼성전자가 천억 원을 기부해 공익재단을 설립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사업자 단체인 한국반도체산업협회도 기부금을 함께 내 기금의 70%는 피해 보상에 쓰라고 제안했습니다.

<인터뷰> 김지형(변호사/삼성 백혈병 문제 조정위원장) : "보상의 문제를 사회적 구조 차원에서 해결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겠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보상 대상은 2011년 1월 1일 이전부터 삼성전자 반도체와 LCD 사업장에서 최소 1년 이상 근무한 직원으로, 백혈병과 림프종 등 12가지 질병에 걸린 경웁니다.

잠복기를 감안해 퇴직 후 1년에서 14년 사이에 발병해도 치료비와 요양비 등을 보전하도록 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사과문도 발송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황상기('반올림' 대표/故 황유미 씨 아버지) : "(권고안에 대해) 아직 검토를 다 안 해봤기 때문에 검토를 해봐야지 알겠는데요. 지금 얼핏 봐서는 상당히 좋은 면이 많이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내용도 권고안에 포함돼 있다면서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열흘동안 당사자들의 이의 제기가 없을 경우 조정안은 수용된 것으로 간주됩니다.

8년이 넘는 긴 공방 끝에 합의가 도출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