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대권 본격 행보 정몽준 ‘8월 출마 선언’
입력 2015.07.23 (21:47) 수정 2015.07.23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다음달 유럽에서 피파 회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회장은 오늘 골드컵 참관을 위한 미국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피파 회장 대권행보에 돌입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몽준 명예회장은 피파회장 선거를 향한 밑그림을 이미 그린듯 했습니다.

우선 다음달 축구 본고장 유럽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청렴성을 내세우겠다는 선거 전략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피파 부회장 당시 반 블래터 전선에 섰던만큼 개혁성을 인정받는다면 한번 해볼만 하다는 판단입니다.

<인터뷰> 정몽준(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 "쉽지 않은 일이지만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 명예회장의 도전은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입니다.

4년의 공백이 있는데다 경쟁자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기 때문입니다.

가장 유력한 후보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 회장과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가 오늘 전격 회동했습니다.

프랑스에서 비밀리에 만난 양측은 회동 내용을 함구했지만 후보 단일화 가능성까지 제기된 상황입니다.

<인터뷰> 페드로 핀투(UEFA 대변인) : "플라티니 회장도 곧 출마 여부를 결정해 준비가 되면 발표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이미 물밑 경쟁이 시작된 가운데, 세게축구대통령을 향한 정 명예회장의 도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FIFA 대권 본격 행보 정몽준 ‘8월 출마 선언’
    • 입력 2015-07-23 21:49:19
    • 수정2015-07-23 22:03:41
    뉴스 9
<앵커 멘트>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다음달 유럽에서 피파 회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회장은 오늘 골드컵 참관을 위한 미국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피파 회장 대권행보에 돌입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몽준 명예회장은 피파회장 선거를 향한 밑그림을 이미 그린듯 했습니다.

우선 다음달 축구 본고장 유럽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청렴성을 내세우겠다는 선거 전략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피파 부회장 당시 반 블래터 전선에 섰던만큼 개혁성을 인정받는다면 한번 해볼만 하다는 판단입니다.

<인터뷰> 정몽준(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 "쉽지 않은 일이지만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 명예회장의 도전은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입니다.

4년의 공백이 있는데다 경쟁자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기 때문입니다.

가장 유력한 후보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 회장과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가 오늘 전격 회동했습니다.

프랑스에서 비밀리에 만난 양측은 회동 내용을 함구했지만 후보 단일화 가능성까지 제기된 상황입니다.

<인터뷰> 페드로 핀투(UEFA 대변인) : "플라티니 회장도 곧 출마 여부를 결정해 준비가 되면 발표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이미 물밑 경쟁이 시작된 가운데, 세게축구대통령을 향한 정 명예회장의 도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